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육대 박물관서 ‘재림미술인협회 창립전’ 개최

삼육대 박물관에서 재림미술인협회(회장 김성운) 창립전이 오는 7일부터 14일까지 개최된다.
 

7~14일 ‘심히 좋았더라’ 는 주제로 열려

‘심히 좋았더라’라는 주제로 열리는 창립전은 예술을 통한 선교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주요 대작으로 전시되는 이번 행사에는 강공수 김성운 류민자 박의현 서계순 안승완 정귀자 하운규 하태임 등 9명의 중견작가가 참여한다.
 
재림미술인협회는 올 2월 2일에 창립하고, 초대 회장으로 김성운 삼육대 아트앤디자인학과 교수를 선임했다. 협회에는 회화, 조각, 서예, 공예, 디자인, 설치미술, 미디어아트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는 재림교인 작가들이 참여했다. 이번 창립전에는 주로 회화 분야를 중심으로 선을 보인다.
 
황춘광 삼육학원 이사장은 축사에서 “재림미술인협회 회원들의 작품은 재림교회를 알리는 활동이며 귀한 미래 유산이 될 것”이라며 “작가마다 가진 독특한 창조력과 상상력으로 펼치는 개성 있는 작품들이 재림교회 문화예술 이미지의 상승을 이끌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시 오픈식은 7일 오후 2시 삼육대 박물관에서 열린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