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리안 좀비' 정찬성 돌아온다, 11월 에드가와 격돌

'코리안 좀비'가 돌아온다. UFC 페더급(65.77㎏) 랭킹 9위 정찬성(31·코리안좀비MMA)이 프랭키 에드가(37·미국)를 상대로 21개월 만의 복귀전을 치른다.
 

복귀전 상대 에드가는 페더급 랭킹 3위

종합격투기 단체 UFC는 정찬성과 에드가의 경기가 11월 11일(한국시간) 미국 덴버 펩시 센터에서 열리는 UFC FIGHT NIGHT 139 메인이벤트로 결정됐다고 공식 발표했다. 정찬성은 2015년 군에 입대했고, 지난해 2월 데니스 버뮤데즈(32·미국)를 상대로 복귀전을 치러 승리했다. 이후 리카르도 라마스(36·미국)와 대결할 예정이었으나 무릎 전방 십자인대를 다쳐 경기가 취소됐다.
 
재활 훈련을 해온 정찬성은 지난 4월 소셜 미디어를 통해 랭킹 3위인 에드가와 맞붙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 그리고 실제로 둘의 대결이 성사됐다. 에드가는 2010년 라이트급 챔피언까지 차지한 강자다. 전적도 30전 23승(7KO·4서브미션) 1무 6패로 18전 14승(4KO·8서브미션) 4패의 정찬성보다 많다. 페더급으로 내려온 뒤 조제 알도와 잠정 타이틀전에서 지긴 했지만 여전히 강력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레슬링이 기본이지만 타격기술도 뛰어나고 체력도 좋아 5라운드 경기에 강한 면모를 보이고 있다. 전문가들은 에드가의 우세를 점치고 있다. 하지만 정찬성이 에드가를 꺾는다면 단숨에 타이틀 도전권을 얻을 수 있는 기회가 열린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