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광양 백운산서 100년 넘은 천종산삼 발견 “감정가 1억원 호가”

백운산서 발견된 천종산삼[정형범 한국 심마니협회장 제공]

백운산서 발견된 천종산삼[정형범 한국 심마니협회장 제공]

전남 구례와 광양을 잇는 섬진강 변 백운산에서 100년 이상 된 것으로 보이는 천종산삼이 발견됐다. 천종산삼은 사람 손이 닿지 않는 깊은 산 속에서 자연 상태로 자란 산삼을 말한다.

 
6일 한국 전통심마니협회에 따르면 정모(63)씨는 지난 1일 백운산 암자를 찾았다가 산행에 나섰다. 평소 약초도 찾고 불공과 건강을 위해 산을 찾은 정씨는 더덕·도라지를 캐고 계곡에 있는 돌샘 약수도 담아가려고 산에 올랐다.
 
정씨는 산길을 헤매다가 뜻하지 않은 행운을 만났다. 그는 암반 밑에 빨갛게 익은 산삼 열매를 보고 조심스럽게 캐내 전통심마니협회에 감정을 의뢰했다.
 
전문가가 아닌 탓에 뿌리가 일부 끊기기는 했지만, 감정가는 1억원을 호가하는 것으로 판정됐다.  
 
정형범 한국 전통심마니협회장은 “밤톨 형태의 천종산삼으로 성인 두 사람 복용량”이라며 “색상이나 형상이 매우 뛰어나다”고 평가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na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