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농협, 폭염 재해대책 이행 현황 연이어 점검


【세종=뉴시스】변해정 기자 =농협중앙회가 잇달아 회의를 열어 폭염 대책 이행 상황을 점검했다.

농협은 6일 오전 최고 경영자 회의와 전국 시·군 지부장 화상회의를 열어 '범농협 폭염재해 지원대책'의 추진 현황을 살피고 신속한 지원 활동을 독려했다.

특히 중앙본부 부서장급 이상으로 구성된 지역별 전담책임자를 연고지에 급파해 지원대책이 현장에서 제대로 이행되고 있는지를 점검하도록 했다.

김병원 농협 회장은 이날 회의에서 "자연을 이길 수는 없어도 슬기롭게 대처한다면 폭염 피해를 극복할 수 있다"며 "농업인의 피해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모든 역량을 동원해야 한다. 특히 최근 발표한 대책이 현장에서 신속하게 이행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농협은 지난 3일 폭염 피해 농가에 5000억원의 무이자자금 편성과 4억원의 면세유 추가 배정을 골자로 한 대책을 내놓은 바 있다.

김 회장을 비롯한 농협 임원진은 주말인 4~5일에도 폭염 피해를 입은 강원 춘천, 경북 문경, 전남 화순 등을 순회하며 농업인들을 격려했다.

hjpyun@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