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해공항 ‘BMW 질주사고’ 피해자 보름 만에 의식 회복

택시기사를 충격한 BMW 차량 [부산 강서경찰서 제공=연합뉴스]

택시기사를 충격한 BMW 차량 [부산 강서경찰서 제공=연합뉴스]

지난달 10일 부산 김해공항 진입도로에서 일어난 'BMW 질주 사고'로 의식을 잃은 택시기사가 사고 보름 만에 의식을 되찾았다.
 
6일 피해자 가족에 따르면 택시기사 김모(48)씨는 지난달 25일쯤 사고 후 처음으로 눈을 떴다.
 
김씨의 친형에 따르면 김씨는 눈을 깜빡이는 것으로 의사를 표현하고 있다.  

 
그는 "아직 인공호흡기에 의지해 숨을 쉬지만 스스로 호흡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중환자실에서 매일 30분만 면회가 가능한데, 자녀를 많이 보고 싶어 한다"고 전했다.
 
가족들은 김씨가 충격을 받지 않도록 사고와 관련한 질문은 되도록 자제하고 있다고 한다.  
 
김씨는 아직 눈꺼풀 외에 신체 다른 부위는 전혀 움직이지 못하지만, 다행히 점점 깨어있는 시간이 길어지는 등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고 가족들은 전했다.  
 
김씨의 친형은 "동생이 의식을 회복해 고마운 마음뿐"이라면서 "어서 자리에서 털고 일어나 예전 모습을 되찾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10일 낮 12시 50분쯤 부산 강서구 김해공항 국제선청사 진입도로에서 BMW차량(운전자 정모·34)이 도로 제한속도인 시속 40㎞의 3배가 넘는 최대 시속 131㎞로 달리다가 김씨를 치었다.

 
이후 BMW 운전자 정씨는 업무상 과실치상 혐의로 현재 구속 수감돼 조사를 받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