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미애, 김경수 특검 소환에 "정치브로커의 일탈에 불과"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6일 특검이 김경수 경남지사를 소환한 것에 대해 "특검 사안이 아니었다. 정치브로커가 사익을 위해 권력에 기웃거린 일탈 행위에 불과하다"라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여야가 특검하기로 한 이상 진실 규명을 요청해왔다. 김 지사도 당당하게 수사에 응하겠다고 했다. 그럼에도 특검의 행태는 언론플레이와 망신주기였다"라고 말했다.  
 
이어 "부적절한 행태는 고(故) 노회찬 의원을 죽음으로 내몰았다. 야당은 특검의 문제점을 직시 못 하고수사 기간 연장 등 정치공세 궁리만 한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수사는 제대로 하면 될 것이고, 한나라당이 저지른 인터넷 여론조작에는 손도 못 대는 이유가 무엇인지 답해야 한다. 이 사안에 대해 조속히 수사 결과를 내놔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김 지사는 이날 오전 9시 30분쯤 특검에 출석했다. 포토라인에 선 김 지사는  "저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누구보다 먼저 특검 도입을 주장했었다"며 "특검보다 더한 조사라도 당당히 응하겠다고 여러 차례 밝혔다"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