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활짝 웃은 오승환, 콜로라도 이적 후 첫 세이브

오승환(왼쪽)이 6일 밀워키전에서 이적 후 첫 세이브를 올린 뒤 활짝 웃고 있다. [AP=연합뉴스]

오승환(왼쪽)이 6일 밀워키전에서 이적 후 첫 세이브를 올린 뒤 활짝 웃고 있다. [AP=연합뉴스]

'끝판대장' 오승환(36)이 콜로라도 로키스 이적 후 첫 세이브를 올렸다.
 

5-4로 앞선 연장 11회 1사 1,2루서 병살타 유도
콜로라도 트레이드 뒤 5경기 연속 무실점

오승환은 6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밀러파크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밀워키 브루어스전 연장 11회 말 등판해 1이닝 2피안타 무실점했다. 팀의 5-4 승리를 지킨 오승환은 시즌 세 번째이자 콜로라도 트레이드 후 첫 세이브를 기록했다. 최근 13경기 연속 무실점을 이어가면서 시즌 평균자책점도 2.42로 낮췄다.
 
5-4로 앞선 연장 11회 마운드에 오른 오승환은 선두타자 트레비스 쇼에게 안타를 맞았다. 라이언 브론을 중견수 뜬공으로 잡아낸 오승환은 조나단 스쿱에게 중전안타를 맞고 1가 1,2루에 몰렸다. 이어진 에릭 크라츠를 상대로는 병살타성 2루수 땅볼을 유도했다. DJ 르메이휴가 2루로 공을 뿌려 선행주자를 잡아낸 뒤 유격수 트레버 스토리는 1루로 공을 던져 병살타를 노렸다. 하지만 스토리의 송구가 벗어났고, 1루 베이스 커버를 들어간 오승환은 간신히 공을 잡아냈다. 1루심의 판정은 세이프. 하지만 비디오 판독 결과 오승환의 발이 떨어지지 않았고, 송구가 타자주자보다 빨랐음이 확인되면서 아웃으로 번복됐다. 경기는 그대로 끝났고, 오승환은 동료들과 하이파이브를 하면서 승리를 자축했다.
 
한편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는 볼티모어 오리올스전에서 1번타자·우익수로 출전해 3타수 무안타·1볼넷·1삼진·1타점을 기록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