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쪽에선 폭우로 물난리… 폭염으로 온열환자 3000명 넘어

전국적으로 폭염이 지속하는 가운데 강원도 영동지역에선 폭우가 내리면서 건물과 도로가 침수되는 등 피해가 발생했다.
6일 호우경보가 내려진 강원 강릉에 시간당 93㎜의 폭우가 쏟아져 경포 진안 상가 일대 도로가 물에 잠겨 물을 빼는 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연합뉴스]

6일 호우경보가 내려진 강원 강릉에 시간당 93㎜의 폭우가 쏟아져 경포 진안 상가 일대 도로가 물에 잠겨 물을 빼는 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연합뉴스]

 

강원 영동지역 시간당 최고 93㎜ 폭우… KTX역 침수
폭염으로 온열질환자 3095명(누적) 발생, 38명 사망

6일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3~4시 사이 강릉에 시간당 93㎜의 폭우가 쏟아졌다. 이번 폭우는 2002년 8월 31일 태풍 루사 당시 시간당 100.5㎜에 이은 역대 2위 기록이다.
 
갑자기 쏟아진 폭우로 KTX 강릉역 대합실 바닥이 침수되자 직원들이 넉가래를 가지고 나와 바닥에 고인 물을 빼내는 등 한바탕 소동이 벌어졌다. 대합실은 신발이 젖을 정도로 물이 고여 서울과 강릉을 오가는 승객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오전 10시 현재까지 내린 비의 양은 속초 265.6㎜, 강릉 강문 251.5㎜, 양양 강현 208㎜, 고성 현내 179.5㎜, 강릉 154.5㎜, 양양 149.5㎜ 등이다.
6일 오전 호우경보가 내려진 강원 강릉에 100㎜의 폭우가 내려 KTX 강릉역 대합실 바닥이 침수돼 직원들이 물을 빼는 등 복구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6일 오전 호우경보가 내려진 강원 강릉에 100㎜의 폭우가 내려 KTX 강릉역 대합실 바닥이 침수돼 직원들이 물을 빼는 등 복구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반면 영서지역은 비는 내리지 않고 폭염이 계속 이어질 전망이다. 이날 영서지역은 낮 기온이 33~35도까지 올라 무더위가 이어지겠고, 동해안은 폭우로 기온이 27~29도까지 떨어지겠다.
 
전국적으로 폭염 피해도 확산해 지난 5일까지 온열질환자 3095명이 발생, 이 가운데 38명이 숨졌다. 다행히 지난 5일부터 폭염이 다소 누그러지면서 119구급활동도 줄어드는 추세다.
 
폭염으로 전국에서 닭과 돼지·오리 등 가축 437만9000여 마리가 폐사했다. 농작물 피해 면적은 과수와 채소·특작물 등 1061㏊에 달한다.
본격적인 휴가철 첫 주말인 5일 충남 보령시 대천해수욕장. 예년 같으면 피서 인파로 북적였을 해수욕장이 한산한 모습이다. [연합뉴스]

본격적인 휴가철 첫 주말인 5일 충남 보령시 대천해수욕장. 예년 같으면 피서 인파로 북적였을 해수욕장이 한산한 모습이다. [연합뉴스]

 
어류도 71만8000여 마리(정확한 원인 조사 중)가 폐사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경북에서는 포항과 영덕·울진 등의 양식장 21곳에서 넙치와 강도다리 등 8만8000여 마리가 폐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낮 최고기온이 35도를 웃도는 날씨가 이어지면서 자연발화로 추정되는 화재도 잇따르고 있다. 지난 5일 오후 5시23분쯤 충남 금산군 금성면의 한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 공장 내부 등을 태우고 25분 만에 진화됐다. 소방당국은 공장에 쌓여 있던 재생고무에서 자연적으로 불이 난 것으로 추정했다.
 
세종·강릉=신진호·박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