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들 잃은 경비원에 '갑질'···민주당, 전근향 의원 제명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 윤리심판원은 부산 동구의 한 아파트 경비원에게 이른바 ‘갑질’을 했다는 논란이 불거진 동구의회 전근향 의원을 제명했다고 5일 밝혔다.
 
윤리심판원은 “지난 7월 14일 동구의 아파트 단지에서 발생한 불의의 사고와 관련해 전 의원이 결코 묵과할 수 없는 발언과 행위를 한 사실이 인정된다”며 “심판위원 전원의 만장일치로 제명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20대 경비원이 근무를 서다 불의의 교통사고로 숨진 상황에서 입주자대표를 맡고 있던 전 의원이 고인의 아버지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주는 발언을 하는 등 유족은 물론 입주민들에게도 큰 실망과 분노를 야기했다”며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책임 있는 공당 소속의 지방의원이 이같이 참담한 일에 연루된 데 대해 엄중한 책임감을 느끼며 시민들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부산시당은 앞으로 이 같은 일이 다시는 재발하지 않도록 당원과 지방의원의 윤리의식 강화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달 14일 20대 경비원을 숨지게 한 사고차량. [사진부산경찰청 제공]

지난달 14일 20대 경비원을 숨지게 한 사고차량. [사진부산경찰청 제공]

앞서 지난달 14일 오후 6시 30분쯤 부산 동구의 한 아파트에서 A(46·여)씨가 몰던 승용차가 인근 상가 건물을 들이받은 후 후진하면서 아파트 정문 경비실 쪽으로 돌진해 경비원 B(26)씨를 들이받았다. B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B씨는 아버지와 함께 같은 아파트에서 근무하는 청년경비원이었다.  
 
사고 직후 입주민 대표였던 전 의원은 경비용역업체에 연락해 “아버지와 아들이 어떻게 한 조에서 근무할 수 있었냐”면서 “아버지를 다른 사업장으로 전보 조치하라”고 요구해 논란이 일었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아파트 주민들은 비상대책회의를 열어 전 의원에게 공개 사과를 요구했다. 
 
전 의원은 당시 “아들의 사고를 목격한 아버지의 마음을 생각해 다른 곳에서 근무하는 것을 제안하는 의미였다”고 해명한 바 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