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경수 추궁 질문 허익범 특검이 직접 뽑아…"혐의입증 자신"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드루킹' 댓글공작에 관여한 혐의로 특검에 소환된다. 허익범 특별검사팀은 6일 오전 9시 30분 김 지사를 강남역 인근 특검 사무실로 불러 업무방해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조사한다.  
 
특검은 김 지사가 2016년 11월 드루킹이 운영한 경기도 파주 느릅나무 출판사를 찾아 이른바 '킹크랩 시연회'에 참관하고 댓글조작을 지시한 것으로 보고 있다.  
'드루킹' 김동원씨의 댓글조작 의혹을 수사하는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6일 소환을 예고한 가운데 3일 오후 김경수 경남지사가 경남 김해시 주초면 무더위 쉼터에서 특검과 관련한 자신의 입장을 말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드루킹' 김동원씨의 댓글조작 의혹을 수사하는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6일 소환을 예고한 가운데 3일 오후 김경수 경남지사가 경남 김해시 주초면 무더위 쉼터에서 특검과 관련한 자신의 입장을 말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특검은 드루킹이 제출한 USB에서 그와 김 지사의 메신저 대화 내용 등을 바탕으로 김 지사의 혐의 입증에 자신감을 내비치고 있다. 김 지사 소환에 하루 앞서 특검팀은 관련자 소환 조사 없이 압수물 분석을 하며 막바지 준비 작업을 벌였으며 김 지사를 추궁할 질문지는 허익범 특별검사가 최종 점검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지사는 킹크랩 시연회 연루 의혹에 대해 "소설 같은 황당한 얘기"라고 일축했으며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서도 특검이 당시 정치 상황을 고려하지 않고 무리한 법 적용을 한 것이라 주장하는 등 특검이 제시한 혐의를 모두 부인하고 있다. 김 지사는 소환 조사를 앞두고 주말 동안 경기도 용인에 위치한 자택에 머물며 소환 조사를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김 지사는 드루킹 댓글공작 연루 의혹이 제기된 지 넉 달 만에 피의자 신분으로 포토라인에 서게 됐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