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피겨 기대주 임은수, 챌린저 시리즈 아시아오픈 금메달

평창올림픽 피겨 갈라에 초대되 연기를 펼친 임은수. [뉴스1]

평창올림픽 피겨 갈라에 초대되 연기를 펼친 임은수. [뉴스1]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기대주 임은수(15·한강중)가 국제대회 시니어 무대 데뷔전에서 우승했다.
 
임은수는 5일 태국 방콕에서 열린 2018~1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챌린저 시리즈 아시아오픈 트로피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116.24점을 얻어 전날 쇼트프로그램(68.09점)과 합계 184.33점으로 1위에 올랐다. 쇼트프로그램에서 지난해 ISU 피겨 주니어 그랑프리 2차 대회에서 세운 자신의 ISU 공인 쇼트 최고점(64.79점)을 넘어선 임은수는 아쉽게 총점 개인 최고점(186.34점) 경신에는 실패했다. 챌린저 시리즈는 최고 대회인 그랑프리 시리즈보다 한 단계 아래의 대회다.
 
임은수는 첫 점프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깨끗하게 소화했다. 그러나 콤비네이션 점프를 시도하다 넘어졌고, 트리플 루프에서도 착지가 흔들렸다. 이후 무난하게 연기를 펼친 임은수는 트리플 러츠-더블 토루프-더블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 트리플 플립에서도 가산점을 챙겼다. 트리플 살코에서 또다시 넘어지긴 했지만 레이백 스핀에서 레벨4, 스텝 시퀀스에서 레벨3, 플라잉 카멜 스핀에서 레벨4를 받는 등 높은 점수를 얻으면서 금메달을 획득했다.
 
임은수는 유영(14·과천중)과 함께 베이징 올림픽이 출전되는 기대주다. 임은수는 "시즌 첫 대회를 금메달로 시작하게 돼 좋은 힘을 받은 것 같다. 프리에서 준비한 것을 많이 못 보여드린 것 같아 많이 아쉽지만 앞으로 더 열심히 준비해 나아진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남자 싱글 변세종(20·경희대)은 프리스케이팅에서 127.91점을 획득, 합계 193.38점을 받아 3위에 올랐다. 박성훈(16·판곡고)은 총점 163.76점으로 7위, 박건우(경신중)는 146.79점으로 9위를 기록했다. 평창올림픽에 출전했던 염대옥-김주식 페어는 2위를 기록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