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한 석탄 밀반입 의혹 선박 최소 8척”

북한 석탄 반입 의혹과 관련된 선박이 지금까지 알려진 규모보다 많은 최소 8척에 이른다는 주장이 나왔다. 또 의혹에 연루된 선박들은 북한산 석탄을 밀반입한 것이 확인된 후에도 우리 항구를 수십 차례 오간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당TF “1년간 52차례 입출항”
지난주에 평택항 다녀간 선박도

자유한국당 북한석탄대책TF 단장인 유기준 의원은 5일 “해양수산부를 통해 확보한 자료에 따르면 북한 석탄 반입 의혹에 연루된 선박이 지금까지 조사된 것만 8척”이라며 “특히 이들 중 3척은 지난해 8월 유엔 안보리 제재가 시작된 후 총 52차례 국내를 오갔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의혹 연루 선박은 기존의 리치글로리·스카이엔젤·샤이닝리치·진룽·안취안저우66호 등 5척 외에도 카이샹·스카이레이디·탤런트에이스호 등 3척”이라며 “이외에도 2척이 정유제품을 북한으로 실어날랐다”고 주장했다.
 
유 의원에 따르면 샤이닝리치호는 지난해 10월 19일 북한 석탄을 국내에 반입한 사실이 확인된 이후에도 지난 3일을 포함, 11차례 더 국내에 입항했다. 이날 미국의소리(VOA)는 샤이닝리치호가 지난 2일 오후부터 평택항에 머물다 4일 오후 출항했다고 보도했다.
 
관련기사
 
진룽호는 10월 27일 밀반입 이후 19차례, 안취안저우66호는 8월 2일 밀반입 이후 14차례나 우리나라 항구를 드나들었다. 지난해 12월 채택된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안 2397호에 따르면 석탄 불법수출 등 제재위반 행위에 관여한 선박이 자국에 입항할 시 의무적으로 나포나 검색, 억류 대상이 된다. 유 의원은 “이 배들이 국내 항구를 오가는 동안 정부는 완전히 손을 놓고 있었다”고 지적했다.
 
성지원 기자 sung.ji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