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올드보이 귀환 … 평화당 새 대표에 정동영

정동영. [뉴시스]

정동영. [뉴시스]

‘올드보이’가 돌아왔다. 민주평화당은 5일 서울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전국당원대표자대회에서 정동영(4선·65·사진) 의원을 당 대표로 선출했다. 그가 당 사령탑에 오른 건 2006년 열린우리당 의장에 이어 12년만이다.  
 
정 의원은 지난 1~4일 실시한 당원 투표(90%)와 국민 여론조사(10%) 결과를 합산한 결과 68.6%의 득표율로 1위를 기록해 당 대표가 됐다. 유성엽(3선) 의원은 41.5%로 2위, 최경환(초선) 의원은 30.0%로 3위, 허영 인천시당위원장은 21.0%로 4위, 민영삼 최고위원은 20.0%로 5위를 기록해 최고위원에 당선됐다.
 
당초 이번 전당대회를 앞두고 정 의원의 여유로운 승리를 예상하는 관측이 많았다. 하지만 전당대회가 임박하면서 ‘세대교체론’과 ‘경제 당 대표’를 내세운 유 의원의 추격이 거세지며 판세가 요동쳤다. 그러나 결국 당원들의 표심이 인지도가 높은 정 의원에게 향하면서 별 이변은 없었다.
 
지난 2월 출범한 평화당(14석)은 창당 이래 최대 위기를 맞고 있다.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단 한 명의 광역자치단체장도 배출하지 못한 데다 최근 정당 지지율 조사에서도 존재감이 미미한 상황이다. 지난달 23일 노회찬 의원의 사망으로 정의당(5석)과 함께 꾸렸던 공동 원내교섭단체(평화와 정의의 모임)도 지위도 상실한 상태다.
 
신임 정 대표는 개표뒤 수락 연설에서 “앞이 안 보이는 평화당에 희망을 발견하기 위해 왔다”며 “정동영을 앞세워 한덩어리로 뭉쳐준다면 평화당을 대안 정당으로 이끌어 올리고, 존재감 있는 정당으로 만들어낼 것”이라고 말했다.
 
1996년 김대중 전 대통령(DJ)의 권유로 정계에 발을 들인 정 대표는 15대 총선에서 처음으로 금배지를 달았다.  
 
하준호 기자 ha.junho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