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가 너희 아빠 강제입원 말렸다” 이재명 부인-조카 녹취록 논란

이재명 경기지사가 친형을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시켰다는 의혹이 또 제기됐다. 이 지사의 부인 김혜경씨와 친형 고 이재선씨의 딸로 추정되는 인물이 ‘강제 입원’을 놓고 언쟁을 벌인 2분 분량의 통화 녹취 파일이 4일 인터넷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에 퍼지면서다.
 

친형 정신병원에 강제입원 의혹 또 불거져
이 지사측, 2012년 6월 통화 내용은 시인
"정신질환 진단 받게하겠다는 의미" 반박

녹취 파일에는 김씨로 추정되는 인물이 상대방에게 “내가 여태까지 너희 아빠 강제입원 말렸거든. 너희 작은 아빠 하는 거”라고 말하는 대목이 나온다.
 
이 파일에는 또 김씨가 조카에게 “길거리 청소하는 아줌마한테도 그따위 문자는 안 보내겠더라. 네가 집안 어른을 (어떻게) 봤길래 OO나 너나, 집안의 노숙자 부부한테도 그렇게 할 수 없는 전화 매너를 갖고 있니?”라며 욕설하는 대목도 나온다. 여기서 등장하는 두 사람의 이름은 고 이재선 씨의 두 자녀 이름과 일치한다.
 
파문이 커지자 이 지사 측은 5일 오후 해명에 나섰다. 이 지사 측 관계자는 이날 본지와의 통화에서 “녹취 파일 속 인물이 김씨와 조카인 것은 맞다. 2012년 6월쯤 녹음된 것”이라고 인정했다. 그러면서 “통화 내용 중 김씨가 말한 ‘강제 입원’은 실질적인 입원이 아닌 정신보건법에 따른 ‘정신질환 진단’을 받게 하겠다는 의미”라고 반박했다. 경기도도 입장문을 내고 “재선씨의 입원은 그의 부인과 딸에 의해 이뤄졌고 이 지사는 이런 내용을 입증할 입원 확인서, 입원 동의서 등도 수차례 공개했다”며 “이 지사는 지자체장으로서 형님을 강제 입원 시킬 수 있는 권한도 있었지만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형님 정신병원 강제 입원’ 의혹은 2014년 지방선거에서 처음 불거진 뒤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김영환 바른미래당 후보가 재선씨의 부인과 기자회견을 열면서 증폭됐다. 바른미래당은 이 지사를 직권남용과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 혐의로 고발했다. 분당경찰서 관계자는 이 지사 소환 여부에 대해 “관련 내용을 확인해 종합적으로 판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수원=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