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북 이산가족 상봉 최고령자는 101세

대한적십자사는 4일 오후 판문점에서 8·15 계기 이산가족 상봉 대상자 최종명단(남 93명, 북 88명)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대한적십자사 제공=연합뉴스]

대한적십자사는 4일 오후 판문점에서 8·15 계기 이산가족 상봉 대상자 최종명단(남 93명, 북 88명)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대한적십자사 제공=연합뉴스]

 
오는 20∼26일 금강산에서 열리는 이산가족 상봉행사에 참여하는 남측 인원 중 최고령자는 101세 남성 백모 씨인 것으로 파악됐다.

20~26일 금강산에서 상봉 행사
남측 93명, 북측 88명 가족 만나

 
5일 통일부는 20~22일 진행되는 상봉행사의 남측 방문단 93명 중 최고령자는 백모 씨라며, 북측의 며느리와 손녀를 만날 예정이라고 밝혔다.
 
북측 상봉단 중에서는 남측의 여동생을 만날 조모(89·여) 씨가 최고령자다.
 
이어 24∼26일 진행되는 상봉행사의 북측 방문단 88명 중에서는 91세인 리모(남) 씨 등 4명이 최고령자다. 이때 북측 가족을 만나기 위해 방북하는 우리측 참가자 중에선 여동생을 만날 예정인 강모(여) 씨가 100세로 가장 나이가 많다.
 
남북은 전날인 4일 판문점에서 이번 이산가족 행사에 참여할 최종명단을 교환했다. 이번 행사는 20∼22일엔 남측 방문단 93명이 북측 이산가족과 만나고, 24∼26일에는 북측 방문단 88명이 남측 이산가족과 상봉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관련기사
상봉 대상자가 계획됐던 100명에 미치지 못한 데 대해 통일부 당국자는 “고령화로 거동이 불편하신 분들이 많아지고 부부나 부자간이 아닌 3촌 이상을 찾는 경우가 많아 선정 절차 진행과정에서 포기하시는 분들이 생겼다”고 설명했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