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복지부, AI·로봇 등 의료신기술 개발단계부터 시장진출 상담





【세종=뉴시스】임재희 기자 = 정부가 인공지능과 로봇 등 신기술 의료기기의 안정적인 시장진입을 위해 제품 개발단계부터 지원에 나선다.



보건복지부는 이달부터 의료기기산업 종합지원센터에서 혁신의료기기 기술 개발 과제에 대해 전(全) 주기 종합 컨설팅을 한다고 5일 밝혔다.



센터는 원스톱 상담을 지원하는 기관으로 식품의약품안전처(인허가), 한국보건의료연구원(신의료기술평가), 건강보험심사평가원(보험), 한국보건산업진흥원(연구개발 및 시장진출) 등이 참여하고 있다.



그동안은 제품이 개발된 이후 발생하는 신의료기술평가·보험 등 이슈 사항을 다뤄왔다. 그러나 정부 연구개발(R&D)지원을 받아 제품화에 성공하고도 허가·보험등재·신의료기술평가 절차를 고려하지 않고 개발돼 시장진입에 어려움을 겪는 사례가 다수 발생했다.



이에 복지부는 지난달 19일 발표한 '혁신성장 확산을 위한 의료기기 분야 규제혁신 및 산업육성 방안' 후속조치로 개발부터 허가, 평가, 탈락 후, 보험등재 등 시장진출 단계별로 상담을 추진한다.



이번 전주기 종합 컨설팅에는 복지부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식약처와 함께 추진하고 있는 '인공지능·바이오·로봇 의료기술개발사업(2018~2022년)' 8개 과제다. 구체적으로 ▲지능형 인체삽입형 의료기기 ▲스마트 진단/치료 통합솔루션 ▲인공지능 기반 로봇융합 의료기기 등 3개 분야 신의료기기 개발이 목표다.



미리 관상동맥 취약성 경화반을 파악하고 이를 인공지능 기술로 진단하기 위한 초소형 스마트와이어(삼성서울병원 최진호 교수팀) 개발 등을 시작으로 올해 9월안으로 모두 진행한다.



앞으로 있을 의료기기 인허가 및 신의료기술평가, 보험등재 절차 등 상담도 사전에 준비해 기업과 연구자들이 제도와 본인들의 연구방향을 조율토록 한다.



복지부 양성일 보건산업정책국장은 "혁신의료기기 개발을 적극적으로 지원해 국민들의 건강과 의료기기산업의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limj@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