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국, 작년 EU 맥주 4대 수출시장…1억7500ℓ 수입

수입맥주 [중앙포토]

수입맥주 [중앙포토]

 
지난해 유럽연합(EU) 28개 회원국에서 생산해 수출한 맥주 20병 가운데 1병은 한국으로 수출된 것으로 파악됐다. 한국은 미국, 중국, 캐나다에 이어 EU산 맥주의 4번째 큰 수출시장에 올랐다.
 
4일 EU 공식 통계기구인 유로스타트(Eurostat)에 따르면 작년에 EU에서는 모두 410억ℓ의 맥주(알코올 없는 맥주는 제외)를 생산, 전년도보다 25억ℓ 생산량이 증가했다.  
 
이는 EU 회원국 국민 1인당 약 81ℓ에 해당하는 것이다.
 
EU의 주요 맥주 생산국 [유로스타트 자료=연합뉴스]

EU의 주요 맥주 생산국 [유로스타트 자료=연합뉴스]

 
작년에 EU에서 맥주를 가장 많이 생산한 나라는 독일로, 한 해 동안 모두 81억ℓ의 맥주를 생산하며 EU 생산량의 20%를 차지했다.  
 
그 뒤를 이어 영국(56억ℓ, 14%), 폴란드(40억ℓ, 10%), 네덜란드(39억ℓ, 9%), 스페인(36억ℓ, 9%), 벨기에(24억ℓ, 6%) 등의 순으로 맥주 생산이 많았다.
 
이에 따라 이들 6개국에서 생산한 맥주가 EU 전체 생산량의 3분의 2를 차지했다.
 
작년에 EU에서 맥주를 가장 많이 수출한 나라는 네덜란드로 모두 19억ℓ를 수출했다. 또 벨기에와 독일이 각각 16억ℓ, 프랑스 7억ℓ, 영국 6억ℓ의 맥주를 수출했다.
 
EU산 맥주의 가장 큰 역외 수출시장은 미국으로 작년 한 해 동안 11억ℓ의 맥주가 수출돼 전체 역외수출의 31%를 차지했다.
 
이어 중국(5억2000만ℓ, 15%)), 캐나다(2억1000만ℓ, 6%), 한국(1억7500만ℓ, 5%), 러시아(1억3800만ℓ, 4%), 스위스(1억1100만ℓ, 3%), 호주(1억ℓ, 3%), 대만(9500만ℓ, 3%) 등의 순으로 많았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