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김이 이용호에게 준 회색봉투, 정체는 트럼프의 답장

성 김 필리핀주재 미국대사가 4일 오후(현지시간) 싱가포르 엑스포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포토세션이 끝난 뒤 리용호 북한 외무상에게 다가가 서류봉투를 전달하고 있다. 오른쪽 아래는 왕이 중국 외교부장. [뉴스1]

성 김 필리핀주재 미국대사가 4일 오후(현지시간) 싱가포르 엑스포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포토세션이 끝난 뒤 리용호 북한 외무상에게 다가가 서류봉투를 전달하고 있다. 오른쪽 아래는 왕이 중국 외교부장. [뉴스1]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등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 관련 외교장관회의가 열린 싱가포르에서 4일 성김 주필리핀 미 대사가 이용호 북한 외무상에게 준 회색 봉투의 정체가 밝혀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보내는 답장이었다.  
[폼페이오 장관 트위터]

[폼페이오 장관 트위터]

 
ARF에 참석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이날 트위터에 "나의 북측 카운터파트인 이용호 외무상과 이야기를 나눌 기회가 있었다. 우리는 짧고 정중한 대화를 주고받았다, 우리 대표단이 김 위원장에게 보내는 트럼프 대통령의 답신을 전달할 기회도 있었다"고 올렸다.
 
앞서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두번째 친서를 받았다고 공개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친서에 답장을 썼고, 곧 전달될 것이라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미 현지시간으로 1일 싱가포르 등 동남아 순방을 위해 워싱턴을 출발했다. 출발 직전 트럼프 대통령이 폼페이오 장관에게 친서를 전하라는 특명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4일 오후(현지시간) 싱가포르 엑스포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서 성 김 필리핀 주재 미국 대사에게 받은 서류봉투를 챙기고 있다.[뉴스1]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4일 오후(현지시간) 싱가포르 엑스포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서 성 김 필리핀 주재 미국 대사에게 받은 서류봉투를 챙기고 있다.[뉴스1]

 
봉투 전달이 이뤄진 것은 이날 오후 엑스포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ARF 리트리트(비공식 자유 토론) 회의장이었다. 앞서 기념 촬영 순서에서 폼페이오 장관이 이용호에게 다가가 악수하며 인사했고, 포토 타임이 끝난 뒤 성김 대사가 이용호 자리로 가 회색 봉투를 건넸다.
 
폼페이오 장관이 봉투 전달 약 세시간 만에 트위터를 공개하기 전까지 봉투의 정체를 두고 엇갈린 관측이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일 가능성이 제기됐지만 전달 방식 등이 통상적이지 않았기 때문이다. 국가 정상의 친서를 전달하는 것은 특사 자격을 갖춘 인사라는 점을 감안하면 김 대사가 아닌 폼페이오 장관이 직접 전달하는 것이 맞았다는 것이다.  
 
봉투가 밀봉돼 있지 않았고, 이용호가 곧바로 내용물을 꺼내 확인한 점 등도 친서가 아니라는 반론에 무게를 실었다.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에게 보내는 친서를 이용호가 중간에서 이를 열어보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는 게 외교가의 해석이었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미·북 간에는 공식적인 외교관계가 없기 때문에 통상의 채널을 거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마침 북·미 외교장관이 한날한시 같은 공간에 있을 기회가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기도 했다. 다만 북·미 외교장관 간 공식 회담은 성사되지 않았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오후 이용호보다 먼저 행사장을 나와 인도네시아로 향했다.
 
싱가포르=유지혜 기자 wise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