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주 실종 여성 의혹 여전…왜 시신은 100㎞ 떨어진 곳에서 발견됐나

제주 세화포구 실종여성 발견지점.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제주 세화포구 실종여성 발견지점.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가족과 제주도 캠핑 중 실종됐다가 일주일 만에 숨진 채 발견된 최모(38·경기도 안산시)씨에 대한 부검 결과 타살 가능성은 작다는 결론이 나왔지만 석연치 않은 구석이 많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오윤성 순천향대 경찰행정학과 교수는 4일 YTN에 출연해 "외상이 없었다는 이유로 타살이 아니라는 결론을 내리기 어렵다"며 "이번 사건 경우 시신에서 경부압박질식사나 피하출혈 등의 흔적이 없어 범죄사실 관련성이 떨어진다고 보고 있다. 그러나 익사라고 판명 난다고 하더라도 어떤 사람이 뒤에서 밀어버렸다고 한다면 이걸 가지고 '완전히 타살이 아니다'라고는 할 수 없다"고 말했다.

 
강신업 변호사는 이날 같은 방송에서 "이 사건은 풀어야 할 두 가지 문제가 있다"며 "(최씨의) 휴대전화와 신용카드가 발견된 지점과 술병하고 종이컵이 발견된 지점이 다르다. 왜 다른지가 밝혀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최씨가) 편의점에 나와 가족들에게 전화를 건 이유도 밝혀져야 한다"며 "스스로 목숨을 끊기 전 전화했다거나 혹은 구조요청을 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했다.
 
최씨(붉은 원)가 편의점에서 물건을 구입하는 모습. [사진 제주지방경찰청 제공]

최씨(붉은 원)가 편의점에서 물건을 구입하는 모습. [사진 제주지방경찰청 제공]

최씨는 지난달 10일부터 제주시 세화포구 방파제 끝부분에 있는 캠핑카에서 가족과 캠핑을 하다 25일 실종됐다. 25일 저녁 남편 유모(37)씨와 술을 나눠 먹은 후 오후 11시5분쯤 홀로 편의점을 찾아 소주와 김밥 등을 사는 장면이 편의점 폐쇄회로TV(CCTV)에 찍혔다. 경찰은 이후 최씨가 언니에게 전화를 한 오후 11시38분과 남편이 최씨를 찾기 시작한 오전 0시10분 사이에 최씨가 실종된 것으로 보고 있다.  

 
부검 결과 타살 흔적이 나오지 않았지만 경찰은 범죄에 연루됐을 가능성도 열어놓고 수사 중이다. 최씨의 시신이 7일 만에 해안선을 따라 103㎞ 떨어진 섬 정반대 편인 서귀포시 가파도에서 발견된 것이 여전히 의문으로 남아있기 때문이다. 
 
전문가들 역시 시신이 발견된 지점을 지적했다. 
 
강 변호사는 이날 "시신이 100㎞ 제주도 반 바퀴를 돌아서 발견됐는데 이런 이상한 것들이 많다"고 말했고, 오 교수 역시 "태풍도 없이 시신이 7일간 100㎞ 이동한 것이 이번 사건의 가장 큰 의문점으로 남는다"고 했다.  
 
부검의는 정확한 검사를 위해 폐에서 플랑크톤이 검출되는지를 국립과학수사원에 의뢰할 예정이다. 폐에서 플랑크톤이 다량 검출되면 익사로 볼 수 있다. 이에 대해 강 변호사는 "(시신에서) 플랑크톤이 나온다고 그래서 반드시 스스로 실족사했다고 볼 수 없다"며 "수사를 좀 더 해야 한다"고 말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