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식당·술집 상반기 매출, 6년만에 최대폭 하락

(기사내용과 사진은 관계 없음) [사진 freepik]

(기사내용과 사진은 관계 없음) [사진 freepik]

올해 상반기 식당과 술집의 매출액이 6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4일 통계청의 서비스업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음식점 및 주점업의 올해 상반기 소매 판매액지수(불변지수)는 95.9로 작년 상반기보다 2.6% 하락했다.
 
이번 낙폭은 상반기 기준으로는 2.7% 하락했던 2012년 이후 가장 컸다. 
 
이 업종의 소매 판매액지수는 2016년 상반기에 3.0% 상승했다가 작년 같은 시기 1.4% 하락으로 돌아선 바 있다. 
 
소매 판매액지수는 표본조사를 토대로 산출한 매출액 총액을 2015년 평균(100)을 기준으로 삼아 환산한 결과로, 이 지수의 하락은 그만큼 실질 매출이 감소했다는 의미다.
 
이 지수의 수준으로 보면 올 상반기의 매출액은 2015년 평균(100)에도 미치지 못하는 상황인 셈이다.
 
여기에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과 임대로 상승 등이 겹치며 영업 비용까지 증가해 음식점 및 주점업을 하는 자영업자들의 경영난이 심각한 수준이라는 추정이 나온다.
 
정부는 이런 상황을 고려해 자영업자 등 소상공인이 겪는 어려움을 줄일 대책을 이달 중 발표할 계획이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8월 중에 여러 대책을 발표할 것이라며 "소상공인에 대한 세제개편을 더 할 것이 있으면 더 하겠다"고 최근 밝혔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