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휴가철 아이 잃어버릴라"…상반기 아동 지문사전등록 급증

올해 휴가철을 앞두고 어린아이의 실종 및 유괴 방지를 위한 아동 지문 사전등록건수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8세 미만 아동, 올해 1~6월 등록자 19만1889명
휴가철 앞두고 지문 등 사전등록 크게 늘어

경찰청은 18세 미만 아동 가운데 올해 1~6월 지문 사전등록자 수가 19만1889명으로 전년 동기(11만6001명) 대비 65.4% 증가했다고 4일 밝혔다. 이에 따라 지문 사전등록 대상자인 18세 미만 아동 848만447명 가운데 43.8%가 등록을 마쳤다. 8세 미만 아동 351만8157명 중에는 절반 이상인 176만4478명(50.1%)이 등록을 완료했다.    
지난해 8월 휴가철을 맞아 강원지방경찰청이 경포해수욕장에서 개최한 실종 아동예방 지문등록 캠페인에서 미스 강원 진·선·미가 실종 아동예방 지문등록을 홍보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8월 휴가철을 맞아 강원지방경찰청이 경포해수욕장에서 개최한 실종 아동예방 지문등록 캠페인에서 미스 강원 진·선·미가 실종 아동예방 지문등록을 홍보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는 가정의 달과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경찰이 실종아동 예방을 위한 지문등록을 집중적으로 실시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실제 지난해 휴가철(7~8월) 18세 미만 아동 실종신고접수 건수는 총 3315건으로 지난해 총 접수건수(1만9956건)의 16.6%에 달했다. 이는 그해 겨울철(1~2월) 실종신고 건수 2474건보다도 34%가량 많은 수치다.
 
경찰 관계자는 “가족 간 이동이 많은 휴가철에는 특히 아이를 잃어버리는 경우가 많다"며 "실종 아동을 조기에 발견하기 위해서라도 사전에 지문 등 정보를 등록해 놓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a.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