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원격의료는 불완전 … 대면진료 대체할 방법 아니다”

SPECIAL REPORT
정성균

정성균

13만 명의 회원이 모인 대한의사협회는 원격의료 도입 논의가 시작된 2000년대 초반부터 원격의료 확대에 꾸준히 반대해 왔다. 원격의료의 주 대상이 될 만성질환을 앓는 노인들이 스마트 기기를 잘 다루기 어렵고, 원격진료로 인해 불완전한 진료와 처방이 이뤄질 수 있다는 게 반대 논리의 골자다. 원격의료로 인해 대형병원 쏠림 현상이 심화되면 의원급 의료기관이 대거 몰락할 것이란 우려도 반대 이유 중 하나다.

의협 정성균 대변인
만성질환자도 직접 보고 체크해야
대형병원 쏠림으로 인프라 파괴
‘밥그릇 지키기’ 지적엔 동의 못해

 
중앙SUNDAY는 3일 정성균(사진) 의협 기획이사 겸 대변인에게 원격의료 확대에 반대하는 이유를 물었다. 정 대변인은 “원격의료는 대면진료를 대체할 방법이 아니며 의료진이 갈 수 없는 아주 예외적인 곳에서 부득이한 경우에만 사용돼야 한다”며 “우리나라처럼 병원 접근성이 좋은 곳에서 원격의료를 확대하자는 건 어불성설”이라고 주장했다.
 
원격의료 확대가 세계적인 추세인데.
“미국이나 중앙아시아 국가처럼 병원이 멀리 떨어져 있어 환자가 직접 가기 힘든 곳이라면 원격의료가 유용할 수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일부 섬 지역과 격오지를 제외하면 대부분 한 시간 거리 이내에 병·의원이 있다. 직접 의사를 만나는 게 어렵지 않은데 구태여 불완전 진료의 우려가 큰 원격의료를 확대하자는 건 이해하기 어렵다.”
 
당뇨나 고혈압 등 만성질환자이면서 거동이 불편한 사람도 많지 않나.
“의료의 속성을 잘 몰라서 하는 얘기다. 의료란 단순히 화면 너머로 환자를 살펴본다고 가능한 게 아니다. 환자와 직접 대면해 전반적인 상태를 살펴보고 환자의 숨소리도 들어봐야 한다. 손으로 만져보는 촉진은 어떤가. 만성질환자도 주기적으로 의사가 직접 상태를 체크해 줘야 한다.”
 
‘밥그릇 지키기’ 때문에 의협이 반대한다는 시선도 있다.
“말장난이다. 의원급 의료기관의 밥그릇을 지키기 위해 원격의료를 반대한다면 원격의료 확대는 종합병원 등 3차 병원들의 밥그릇 챙기기인가. 물론 원격의료가 확대되면 대형병원 쏠림으로 의원급 병원이 몰락할 것이란 우려가 있지만 이는 지역 내 의료 인프라가 파괴되는 일이다.”
 
원격의료 반대가 ‘관련 산업의 발전을 막는다’는 지적도 있다.
“받아들이기 어려운 주장이다. 의사들도 의료 현장에서 다양한 최신 기기를 도입해 환자들을 돌본다. 의료인들은 누구 못지않게 최신 기술을 도입하려고 노력한다. 원격의료 반대가 혁신에 반한다는 주장에는 동의할 수 없다.”
 
이수기 기자

관련기사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