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좀 더 참아라”…관에서 사망한 40대 여성, 알고보니 ‘종교의식’

종교의식 중 관 속에 잠을 자던 40대 여성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중앙포토]

종교의식 중 관 속에 잠을 자던 40대 여성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중앙포토]

종교의식 중 관 속에 잠을 자던 40대 여성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해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구미경찰서에 따르면 3일 오전 6시 30분쯤 경북 구미시 진평동 한 원룸에서 A씨(47·여)가 나무로 짠 관 속에서 자다가 숨진 채 발견됐다.
 
A씨는 원룸 입주자 B씨 등 여성 2명과 함께 액운을 없애준다는 종교의식에 따라 관에 들어갔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지난 2일 오후 8시쯤 B씨 원룸에서 관 안에 들어가는 종교의식을 치렀다. A씨는 2시간여 지난 뒤 “숨쉬기 힘들다”며 관 밖으로 나왔다고 한다. 그러나 B씨 등이 “조금만 더 참아봐라”고 권유하자 다시 관으로 들어갔고 B씨 등 2명은 원룸에서 각각 잠을 잤다. B씨가 새벽에 일어나 관을 열었을 때 A씨는 숨을 쉬지 않는 상태였고, 경찰에 다급히 신고했지만 이미 숨진 뒤였다.  
 
경찰은 관 뚜껑에 못질한 흔적이 없어 A씨가 관에 들어가 눕도록 강요당하거나 억지로 관 안에 갇혀 있지는 않았던 것으로 파악했다. 경찰은 A씨가 질식이나 더윗병으로 의식을 잃으면서 사망에 이른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이들이 함께 생활한 지 일주일도 채 되지 않았고, 집안에 관을 들여놓고 액운을 없애주는 의식을 한 사실로 미뤄 사이비 종교와의 관련 여부도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B씨 등을 상대로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한 뒤 과실치사혐의 적용 여부를 결정하는 한편, 4일 A씨의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인을 가리기로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