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업비트 “고객에 지급할 자산 대비 127% 예금 보유”


 암호화폐(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가 암호화폐 및 예금 실사 보고서 결과를 3일 공개했다.
 
 보고서는 2018년 6월 28일 오전 4시 기준으로 두나무가 유진회계법인에 의뢰해 실사 받은 내용이다.
 
실사는 암호화폐 실사 결과, 업비트는 고객에 대하여 지급할 암호화폐 대비 금액 기준으로 약 103%의 암호화폐를 보유하고 있다는 것과 예금 실사 결과 업비트는 고객에 대해 지급할 금전 대비 127%의 금전을 보유하고 있다는 내용이 골자다.
 
 실사는 2018년 6월 28일-29일 이틀 간 두나무 본사에서 진행됐으며, 두나무가 개발한 내부 전자지갑과 전문업체가 제공하는 전자지갑의 실재성을 검증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예금은 두나무가 보유한 예금명세서를 기초로 해당 금융기관에 조회해, 확인한 결과다.
 
 두나무 이석우 대표는 “고객에게 지급해야 하는 자산(암호화폐 및 금전)을 초과하는 암호화폐와 금전을 보유하고 있다”며 “고객이 원할 때는 언제든 지급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정기로 실사를 진행해 그 결과를 공개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권지예 기자 kwon.jiye@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