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생과일주스 1잔 하루 당류기준치 30%…청포도 최고 달아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서울시내 생과일주스 전문점에서 판매되는 생과일주스 1잔의 평균 당류함량이 31.7g(각설탕 10개 분량)로 당류 하루 영양성분기준치(100g)의 31.7%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은 가맹점수가 많은 상위 브랜드 생과일주스 전문점 31개소를 대상으로 인기품목 5종(청포도·딸기바나나·키위·딸기·자몽주스) 102건을 수거, 당 함량을 조사했다고 3일 밝혔다.



검사결과 생과일주스 기본 용량 1잔(약 320㎖) 평균 당류함량은 하루 당류 기준치(100g)의 31.7%(31.7g)로 나타났다.



생과일주스 종류별 1잔(기본 용량)의 평균 당류 함량은 청포도주스(39.0g)가 가장 많았다. 이어 딸기바나나주스(36.7g), 키위주스(31.4g), 딸기주스(26.7g), 자몽주스(26.4g) 순이었다. 청포도주스가 자몽주스보다 당류함량이 1.5배 많았다.



생과일주스 1잔을 마실 경우 섭취하는 당류함량은 최소 7.0g(자몽주스 기본 용량)에서 최대 111g(청포도주스 큰 용량)으로 하루 당류 기준치의 111%까지 섭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생과일주스의 당류 함량은 과일 자체보다 더 많았다.



천연과일(100g당) 당류함량은 청포도(15.23g), 바나나(14.63g), 키위(6.73g), 딸기(6.09g), 자몽(4.2g) 순으로 많았다. 생과일주스(100g당) 당류함량은 청포도주스(11.7g), 딸기바나나주스(11g), 키위주스(9.4g), 딸기주스(8.0g), 자몽주스(7.9g) 순이었다.



키위·딸기·자몽 주스는 당류 함량이 천연과일보다 많았다. 이는 판매 업소에서 주스 단맛을 높이기 위해 설탕이나 액상과당, 인공감미료 등이 첨가된 시럽을 쓰기 때문이라고 시는 설명했다.



또 시가 이번 조사 대상인 생과일주스 전문점 31개소를 대상으로 '당류 조절 표시' 여부와 '주문 시 당류 조절이 가능한지' 여부를 조사한 결과 당류 조절여부를 표시한 업소는 11개소(35.5%)에 그쳤다.



시는 "생과일주스는 탄산음료 등 다른 음료보다 건강에 이로울 것이라 생각하고 마시지만 1컵으로도 하루 당류 기준치의 ⅓ 또는 그 이상의 당류를 섭취할 수 있어 과다 섭취에 주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시민들이 건강한 식생활을 위해 생과일주스 주문 시 시럽을 적게 넣거나 빼 달라고 요청해 드시길 바란다"며 "서울시는 앞으로도 시민이 즐겨 찾는 식품의 당류 등 영양성분을 모니터링해 공개함으로써 건전한 식습관 문화를 확산시키겠다"고 말했다.



daero@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