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랑을 했다’로 초통령 된 아이콘 “‘죽겠다’ 개사도 기대”

2일 '뉴 키즈: 컨티뉴' 발매를 앞두고 서울 여의도에서 기자들과 만난 아이콘. [사진 YG엔터테인먼트]

2일 '뉴 키즈: 컨티뉴' 발매를 앞두고 서울 여의도에서 기자들과 만난 아이콘. [사진 YG엔터테인먼트]

“사랑을 했다~ 우리가 만나~ 지우지 못할 추억이 됐다~”
7인조 보이그룹 아이콘(iKON)이 부른 ‘사랑을 했다’의 첫 소절이다. 지난 1월 정규 2집에 실려 발표된 이후 43일간 음원사이트 1위를 차지했던 이 곡의 인기는 어느새 유치원생과 초등학생으로 옮겨붙었다. 동요처럼 쉽고 단순한 멜로디로 한 아이가 시작하면 모두 따라 부르는 ‘떼창 애창곡’이 된 것이다. “게임을 했다” “배달이 왔다” 등 재치있는 개사는 물론 리코더와 오카리나 등으로 단체 합주를 하는 영상까지 다양하게 SNS(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에 쏟아져 나왔다.
 
예상치 못하게 ‘초통령’이 된 아이콘은 2일 미니앨범 ‘뉴 키즈: 컨티뉴(NEW KIDS : CONTINUE)’를 발매하면서 가장 먼저 떼창 이벤트 개최 소식을 전했다. ‘사랑을 했다’를 따라 부르는 영상을 SNS에 올리는 커버 콘테스트를 지난달 25~30일 진행하고, 선발된 50팀을 초청해 4일 오후 5시 30분 서울 한강공원 예빛섬에 모여 다 같이 노래를 부르는 ‘피코닉데이’를 여는 것이다. 어린이 대상 공연인 만큼 귀여운 콘셉트로 준비 중이다.
 
2일 서울 여의도에서 기자들과 만난 아이콘은 “서정적인 사랑 노래인데 아이들이 등산하며 따라 하는 영상을 보고 놀랐다”고 밝혔다. 리더이자 프로듀서로서 팀을 이끌고 있는 비아이는 “어린아이 같은 마음으로 놀면서 만든 곡이라 동심끼리 통한 것 같다”며 “얼마나 많이 불렀으면 유치원에서 ‘금지곡’이 됐을까 싶어 내심 뿌듯했다”고 했다.
 
새 미니앨범에 실린 신곡 ‘죽겠다’ 역시 입에 착착 붙는 가사가 인상적이다. ‘사랑을 했다’와 반대로 비트는 빠르고 강렬하지만 “죽겠다 또 어김없이/ 너의 흔적이/ 남아 날 괴롭힌다”며 마음을 파고든다. 이번에도 타이틀곡을 만든 비아이는 “노래를 만들 때 제목을 먼저 정하고 써 내려 가는 스타일”이라며 “사람들이 은연중에 ‘죽겠다’는 말을 많이 사용하는 데서 착안했다”고 밝혔다.
 
아이콘은 신곡 '죽겠다'를 통해 이전과는 다른 다크한 매력을 선보인다. [사진 YG엔터테인먼트]

아이콘은 신곡 '죽겠다'를 통해 이전과는 다른 다크한 매력을 선보인다. [사진 YG엔터테인먼트]

표면상 이별 노래인데 실상은 하루에도 몇 번씩 “더워 죽겠다” “힘들어 죽겠다”고 내뱉는 사람들을 위한 노래란 것이다. 비아이는 “수험생이나 취업준비생 등 많은 청춘이 공감할 만한 노래”라며 “이번에도 아이들이 개사한다면 ‘죽겠다’보다는 ‘좋겠다’로 해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구준회는 “아이콘으로서는 드물게 자유분방하게 뛰노는 대신 칼군무도 준비돼 있다. 이를 위해 위스키 다이어트로 6㎏을 감량했다”고 귀띔했다.
 
‘사랑을 했다’ 공동 작사를 비롯해 걸출한 랩메이킹 실력을 선보여온 바비는 곡의 완성도를 위해 이번에는 한발 양보했다. 바비는 “다른 사람이 쓴 가사로 랩을 한 것은 처음이다. 평소 자주 사용하지 않는 단어들이 곳곳에 배치돼 새로운 느낌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역시 ‘사랑을 했다’를 공동 작곡한 밀레니엄의 이름도 ‘바람’ ‘칵테일’ 등 앨범 곳곳에서 눈에 띄었다. 밀레니엄은 ‘K팝스타’ 시즌1에 출연했던 최래성의 활동명으로, 아이콘과 같은 숙소에서 동고동락한 연습생이기도 하다. 김동혁은 “비아이가 멜로디 위주로 곡을 쓴다면, 밀레니엄은 트렌디한 비트를 잘 만들어서 아이콘과 궁합이 잘 맞는 것 같다”고 말했다.
 

아이콘 신곡 '죽겠다' 뮤직비디어 티저. [사진 YG엔터테인먼트]

아이콘 신곡 '죽겠다' 뮤직비디어 티저. [사진 YG엔터테인먼트]

아이콘에게는 데뷔 이래 지금이 가장 좋을 때다. 2013년 Mnet 서바이벌 프로그램 ‘윈: 후 이즈 넥스트(WIN: WHO IS NEXT)’를 통해 4인조 위너와 형제 그룹으로 2015년 데뷔한 이후 요즘처럼 “행복해 죽겠다”를 달고 사는 건 처음. 같은 소속사 선배 그룹 빅뱅의 후광에서 벗어나지 못하거나 경쟁 그룹인 위너에게 밀리던 활동 초반과는 사뭇 달라졌다. 2015년 9월 정규 1집 발매 이후 싱글을 제외하고는 이렇다 할 국내 활동이 없자 지난해 8월 팬클럽에서 “아이콘에 대한 대우를 개선하기 전까지 YG 상품을 사지 않겠다”고 보이콧을 선언할 정도였다.
  
비아이는 “‘사랑을 했다’로 밑바닥에서 한 계단 올라왔다면, 이번 앨범은 그동안 뿌린 씨앗에서 열매를 맺은 느낌”이라고 표현했다. 싱글 ‘뉴 키즈: 비긴즈’가 단단한 얼음 같았다면, 한번 깨어지고 물처럼 흘러간 ‘리턴’ 덕분에 ‘뉴 키즈’ 3부작을 완성할 수 있었단 얘기다. 진환이 “힙합으로 시작해 록ㆍ팝 등 장르를 가리지 않고 계속 새로운 시도를 하는 게 ‘뉴’의 의미”라고 말하자, 비아이는 “언제까지고 젊고 거칠고 자유로운 음악을 추구하는 아이들이 되고 싶다”고 덧붙였다. 아이콘은 오는 18일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 콘서트를 시작으로 아시아 투어를 이어나간다.
관련기사
 
민경원 기자 story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