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성모 작가, ‘슬램덩크’ 유사 논란에 “즉시 시정조치”

김성모 작가. [일간스포츠]

김성모 작가. [일간스포츠]

‘럭키짱’ ‘강안남자’ 등으로 유명한 만화가 김성모 작가가 일본 만화 ‘슬램덩크’와의 유사성에 대해 해명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김 작가의 신작 웹툰 ‘고교생활기록부’가 ‘슬램덩크’를 트레이싱했다는 의혹이 일었다. 트레이싱이란 원래 그림 위에 반투명으로 된 얇은 종이를 포개 놓고 펜을 사용해 아래 도면과 똑같이 베껴내는 작업을 말한다.  
 
김성모 작가의 신작 '고교생활기록부' 의 한 장면(왼쪽)과 일본 만화' 슬램덩크'와의 유사성을 비교한 사진.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김성모 작가의 신작 '고교생활기록부' 의 한 장면(왼쪽)과 일본 만화' 슬램덩크'와의 유사성을 비교한 사진.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일부 네티즌은 ‘고교생활기록부’와 ‘슬램덩크’의 한 장면을 비교하는 사진을 만들어 유사성을 지적하기도 했다.  
 
이에 김 작가는 1일 페이스북에 “예전 만화 습작 시절 작가의 데생맨이 되고 싶어 ‘슬램덩크’를 30여권 정도 베낀 적이 있다. 너무나도 팬이었던 작품이기에 30여권을 그리고 나니 어느덧 손에 익어 그 후로 제 작품에서 비슷하다는 지적을 받아왔었다”고 밝혔다.  
 
[사진 김성모 작가 페이스북]

[사진 김성모 작가 페이스북]

그는 그러나 “대놓고 남의 작가 그림을 베끼지는 않는다”며 “다만 지금 일어나서 확인해보니 정말 독자님들이 의심할 정도로 똑같더라. 즉시 시정 조치하고 두 번 다시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적었다.  
 
이어 “화풍이 비슷한 것은 뇌보다 손이 가는 것이니 이해해 주시기 바란다”며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김 작가는 지난달 9일부터 웹툰 ‘고교생활기록부’를 선보이고 있다. 해당 웹툰은 네이버에서 화요일 출고되는 전체 웹툰 중 조회 수 2위를 기록하며 좋은 평가를 얻고 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