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대통령-김병준 영수회담 성사될까



【서울=뉴시스】정윤아 기자 =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이 최근 문재인 대통령과의 영수회담을 원한다고 밝혀 회담이 성사될지 여부에 대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김 위원장은 지난 달 28일 처음으로 영수회담을 언급한 이후 연일 이 의제에 대해 언급하며 의지를 보이고 있다.



특히 김 위원장은 전날인 31일 MBC라디오 '이범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여야가 합심하지 않으면 풀지 못할 문제가 많고 (대통령이) 어떤 생각을 하고 계신지 이야기를 해보고 싶다"며 "경제문제가 미래가 안 보일 정도로 구조적인 문제까지 발생하고 있어 이 상황을 타개해야 하지 않느냐는 이야기를 해보고 싶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이 경제관련 영수회담 카드를 꺼낸 배경에 대해 여러가지 분석이 나온다.



최근 문재인 정부가 최저임금 인상, 종합부동산세 등 주요 경제정책에서 곤란을 겪는 가운데 김 위원장이 경제관련 영수회담을 먼저 제안, 제1야당이 경제이슈를 선점하는 모습을 보여줘 존재감을 부각시키기 위한 셈법이다.



김 위원장은 취임 직후부터 문재인 정부가 지나친 국가주의식 국정운영을 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탈국가주의 시대를 열어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도 무관치않다.



아울러 노무현 정부 당시 청와대 정책실장을 지내며 '노무현의 남자'로 불린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과 단독 영수회담을 하게 된다면 문재인 정부의 실정을 더 드러낼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4월13일 남북,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당시 홍준표 대표에게 먼저 요청해 영수회담을 가진 바 있다.



그 자리에선 남북·북미 정상회담뿐만 아니라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거취, 대통령 개헌안 추진, 추가경정예산안 국회 통과 등이 논의된 바 있다.



하지만 이에 대해 청와대는 별도의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청와대 입장에서는 굳이 내년 2월까지로 예정돼있는 한국당 비대위원체제에 그림을 만들어주면서까지 협조할 이유가 없다고 생각하는 듯 하다. 여기에다 참여정부에서 한솥밥을 먹었던 두사람이 대립구도를 보이는 것도 현정부 입장에서는 부담이라고 여길 수 있다.



yoona@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