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기퍼스트] 서울외곽순환도로 떼고 '경기순환도로'로 간판 바꾸자



▲ 안양에서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로 진입하는 구간에 위치한 도로 표지판. 사실상 대부분의 구간이 경기도내 지자체에 걸쳐 있음에도 불구하고 도로명은 아직까지도 '서울 외곽'으로 종속돼 있다. 노민규기자



수도권 경기도를 따라다니는 꼬리표다. 사실 수도권이라는 단어는 경기도에게는 유쾌할 수 없는 단어다.

수도권이라는 단어 자체가 수도, 즉 서울을 중심으로 이뤄진 대도시권을 통칭하고 있기 때문이다. 수도권은 서울특별시를 중심으로 그 주변에 있는 경기도와 인천광역시를 말한다. 경기도는 이미 인구와 규모면에서 서울을 훌쩍 뛰어넘었음에도 불구하고 항상 수도권이라는 꼬리표를 달고다녀야 했다. 이제는 경기도가 수도권이라는 알을 깨고 대한민국의 중심으로 거듭나야 할 때다. 더이상 서울의 변방으로 만족해서는 안 된다.

경기도가 서울을 뛰어넘기위해서는 스스로가 가지고 있는 틀을 넘어야 한다. 서울외곽도로 등의 명칭을 가장 우선해서 바꿔야 하는 이유다. 경기도민이라는 것에 대한 유대감을 키우고 자긍심을 높여야 한다. 여기에 경기도의 발목을 잡고 있는 수도권 규제 문제, 낡은 행정 방식 등을 과감히 바꿔나갈때 경기도가 대한민국의 퍼스트가 될 수 있다. 경기 퍼스트를 위해 시급하게 해결해야할 문제들을 집중 조명해 봤다.



1. ‘경기 퍼스트’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이름부터 바꾸자



“경기도는 서울의 변방이 아니다.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라는 이름은 서울 중심의 사고다. 경기도지사가 되면 ‘경기순환도로’로 이름부터 바꾸겠다.”

이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6·13 지방선거에 뛰어들고서부터 ‘경기 퍼스트’를 내세우며 줄곧 주장해온 공약이다.

전국 최대의 인구가 밀집된 경기도를 순환 관통하는 고속도로지만 ‘서울외곽’이라는 이름이 지어져 경기도 중심의 도로가 아닌 서울을 중심으로 하고 있다는 연상을 할 수 있다는 게 이 지사의 설명이다.

실제 해당 고속도로의 건설이 추진된 초기에는 서울시의 교통문제를 외곽으로 분산시키자는 목적으로 서울의 주요 지점과 수도권 일부를 이으려는 계획이 있었지만 현재는 분당과 일산, 중동, 평촌, 산본, 하남 등 경기도의 주요 신도시들을 연계하며 경기도를 중심으로 하는 노선의 모습이다.

31일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현재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이하 외곽순환)가 지나는 주요 경유지는 성남과 안양, 부천, 고양, 의정부, 구리, 하남 등이다.

서울과 인천을 지나긴 하지만 극히 일부분의 구간이다.

실제 길이가 127.7km인 외곽순환은 판교분기점을 시작으로 성남~성남요금소~송파~서하남~하남분기점~상일~강일~토평~구리요금소~남양주~구리~퇴계원~불암산요금소~별내~의정부~호원~송추~양주요금소~통일로~고양~일산~자유로~김포~김포요금소~노오지분기점~계양~서운분기점~중동~송내~장수~시흥~시흥요금소~안현분기점~도리분기점~조남분기점~산본~평촌~학의분기점~청계요금소 등의 구간으로 이뤄졌다.

이 중 서울에 위치한 구간은 송파구에 송파IC, 강동구 상일IC와 강일IC 등 3곳 뿐이다.

인천도 계양구에 위치한 노오지JC와 계양IC, 부평구의 서운JC 등 3곳이다.

39곳의 구간 중 단 6곳을 제외한 33곳이 경기도에 위치해 있다.

이처럼 외곽순환이 경기도를 관통하고 있지만 이름에 서울이 들어가게 된 것은 1980년대 후반 막무가내식으로 만들어진 수도권순환선의 초안 기획이 파기된 이유가 가장 크다.

초안이 파기되면서 새로운 외곽순환선을 설계해 1기 신도시들을 잇는 오늘날의 서울외곽순환선이 확정된 것인데 당시에는 서울시의 교통량을 수도권으로 빼내기 위한 목적이 가장 컸다.

결국 수도권순환선에서 판교~구리간 고속도로로 명명, 이후 하남분기점과 현재 강일나들목, 퇴계원나들목 구간이 착공되면서 1991년 7월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로 명칭이 변경됐다.

이같은 이유 등으로 이 지사는 이제부터 ‘경기순환도로’로 명칭을 변경해 사용하겠다는 것인데 고속도로 명칭을 결정하고 있는 국토교통부 측에서는 긍정적인 입장을 전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지난해 고속도로의 명칭을 변경할 수 있는 ‘고속국도 등 도로 노선번호 및 노선명 관리지침’이 개정돼 고시됐다”면서 “기존 관계기관의 협의·조정과 국토부의 심의를 거쳐야 했지만 이제는 주민과 지자체의 동의가 있으면 충분히 변경 가능하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에는 현재 외곽순환 뿐만 아니라 서울을 중심으로 명칭이 결정된 도로관련 시설로는 성남에 위치한 서울요금소와 안산에 위치한 서서울요금소 등이 꼽히고 있다. 

김현우기자/kplock@joongboo.com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