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2 방탄소년단’ 키운다…CJ ENM, 빅히트와 엔터 합작사 설립

방탄소년단, CJ ENM [연합뉴스, 뉴스1]

방탄소년단, CJ ENM [연합뉴스, 뉴스1]

 
CJ ENM이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의 기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와 손잡고 엔터테인먼트 회사를 설립한다.
 
3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CJ ENM과 빅히트는 각각 지분 51%와 49%를 보유한 합작 엔터테인먼트사(가칭 빌리프·Belief) 설립을 위한 기업결합신고서를 공정거래위원회에 제출했다. 매출 3000억원이 넘는 기업이 합작사 대주주가 될 경우 이를 공정위에 신고해야 한다.
 
CJ ENM 관계자는 “합작 회사 설립에 대해 양측 합의는 끝난 상황이지만 여러 절차가 남아 있다”고 말했다.  
 
업계에 따르면 합작사는 8월 출범할 예정으로 곧바로 글로벌 오디션 프로그램을 제작해 내년 상반기 중 방영할 예정이다.
 
이번 합작은 CJ오쇼핑이 CJ E&M을 흡수·합병해 7월 새롭게 출범한 CJ ENM이 글로벌 콘텐츠 회사로 도약하기 위한 첫 번째 프로젝트다.  
 
‘프로듀스101’ ‘슈퍼스타K’ 등의 오디션 프로그램을 성공시킨 CJ ENM의 콘텐츠 제작 능력과 방탄소년단을 키워낸 빅히트의 스타 육성 시스템을 결합, 차세대 한류를 이끌 글로벌 아이돌그룹을 만들겠다는 목표다.
 
업계에 따르면 CJ그룹은 ‘아이돌그룹을 직접 육성하자’는 판단으로 엔터테인먼트 기업과 합작사를 설립하기 위해 장시간 공들여왔다. SM, JYP, YG 등 ‘빅3’ 구도인 엔터 업계에서 지각 변동을 노리는 빅히트가 파트너가 되면서 합작사 설립 작업이 급물살을 탄 것으로 전해졌다.
 
CJ ENM은 빅히트와의 합작을 세계 1위 콘텐츠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도전의 첫 발판’으로 평가했다. 합작사는 한국 미국 중국 일본 등 세계에서 진행될 오디션 프로그램을 기획·제작해 글로벌 아이돌그룹 발굴·육성에 나설 계획이다.
 
한편, 현재 빅히트의 기업가치는 약 8000억원으로 평가받고 있다. 관련 업계에서는 상장 시 시가총액이 1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는 3대 기획사인 SM(8705억원), JYP(7720억원), YG(5965억원)를 뛰어넘는 수준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