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산 메르스 의심 간호사 1차 검사서 음성 판정

인천공항 메르스 검역시스템. [중앙포토]

인천공항 메르스 검역시스템. [중앙포토]

사우디아라비아 병원에서 근무하다 귀국한 뒤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의심증세를 보였던 부산에 사는 20대 여성이 1차 검사에서 음성판정을 받았다.
 
부산시는 이 여성의 가검물을 채취해 부산보건환경연구원에 정밀 검사를 의뢰한 결과 메르스 음성판정을 받았다고 31일 밝혔다.
 
이 여성은 올해 2월 사우디아라비아로 출국해 현지 병원에서 간호사로 근무하다 휴가차 지난 26일 귀국했다.
 
이후 28일부터 인후통과 오한 증세를 보여 병원을 찾았다가 메르스 의심증상으로 격리 조치됐다.
 
부산시는 이 여성이 중동지역에 오래 거주했고 의료기관에 근무하는 등 질병 우려가 커 2차 검사를 한 뒤 최종 음성판정을 받으면 격리 해제할 계획이다.
 
이 여성에 대한 2차 검사 결과는 31일 오후 늦게나 다음 달 1일 오전에 나올 예정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메르스 의심환자는 올해도 여러 차례 보고되고 있지만 이 여성의 경우 의료기관 근무 경력 등을 고려해 2차 검사까지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중동호흡기증후군'=2015년 국내에서 186명의 확진 환자와 38명의 사망자를 낸 메르스는 호흡기 감염병으로 낙타 등으로부터 감염될 수 있으며, 사람 간에는 밀접접촉(병원 내 감염 혹은 가족 간 감염)으로 전파될 수 있다. 메르스의 잠복기는 2~14일로 주요 증상은 발열·기침·호흡곤란 등이다. 이외에도 두통·오한·인후통·근육통 등이 나타날 수 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