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WSJ “中 스타벅스, 알리바바와 제휴 맺고 연내 배달서비스”

30일(현지시간) 중국 스타벅스가 알리바바 산하의 배달 서비스 업체와 손잡고 연내 커피 배달 서비스를 계획하고 있다는 미국 월스트리트 보도가 나왔다. [AP=연합뉴스]

30일(현지시간) 중국 스타벅스가 알리바바 산하의 배달 서비스 업체와 손잡고 연내 커피 배달 서비스를 계획하고 있다는 미국 월스트리트 보도가 나왔다. [AP=연합뉴스]

 
스타벅스가 올해 안에 중국에서 커피 배달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30일 WSJ는 스타벅스가 중국 알리바바 산하 온라인 음식 배달업체인 ‘어러머’(Ele.me)와 제휴를 맺고 올해 가을부터 배달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전했다.
 
스타벅스 측은 이 같은 제휴 계획에 공식 입장은 내놓지 않았다. 다만 중국 스타벅스 벨린다 웡 CEO는 최근 분기 실적 설명 중 애널리스트들에 관련 계획을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타벅스의 이 같은 제휴계획은 최근 치열해지는 경쟁과 매출 감소에 대응하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중국 내 스타벅스는 지난 1999년 처음 들어섰다. 중국 스타벅스는 지난해까지 80% 이상의 시장점유율을 유지해왔다.
 
하지만 지난 2분기 중국 내 매출이 2%로 줄었다. 작년 동기 7% 증가에서 감소세로 돌아선 것이다.
 
글로벌 시장 조사기관 유로모니터는 중국 커피 시장 규모는 300억 위안(44억 달러·한화 4조9000억 원)이며, 2022년까지 50% 성장할 것으로 추산했다.
 
이에 따라 스타벅스는 중국에서 치열한 경쟁에 직면했다.
 
차량호출사이트 선저우유처(神州優車)의 전직 최고운영자(COO)인 첸즈야(錢治亞)가 지난해 9월 창립한 중국 토종 브랜드 루이싱(瑞幸.Luckin)커피가 저렴한 가격과 스쿠터 배달서비스를 통해 세를 확장해가고 있다.  
 
루이싱은 지난 1월 이후 중국에 660개의 매장을 열었으며, 스마트폰 앱을 통해 주문을 받은 후 30분 이내에 배달하지 못하면 돈을 받지 않고 있다.
 
상하이의 ‘차이나 마켓 리서치 그룹’은 루이싱이 5%의 시장점유율을 확보한 것으로 추산했다.
 
글로벌 경쟁업체들도 뛰어들고 있다.
 
영국의 커피체인인 코스타커피는 중국 내 매장을 459개 열었고, 2022년까지 1200개로 확대할 예정이다.
 
캐나다 커피 브랜드 팀홀튼도 향후 10년간 중국에 1500개 이상의 매장을 추가로 개장할 것이라고 최근 발표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