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글로벌 경영] 차별화된 미래형 성장동력 발굴 주력

허창수 회장은 “국내에서 새로운 사업을 모색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글로벌 시장 진출을 추진할 때에도 기존의 패러다임에서 벗어난 과감한 기업가정신이 필요하고, 창의적인 방법으로 기존 자원들을 잘 조합하여 해외 시장에서 요구하는 제품과 서비스를 만들어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이를 위해 GS는 에너지·유통·건설 등 주력사업의 경쟁력을 더욱 강화하고, 차별화된 미래형 성장동력 발굴 및 해외사업을 지속해서 확대하고 있다.
 

GS그룹

GS칼텍스는 석유·석유화학·윤활유사업에 대한 지속적 투자와 해외시장 진출을 통해 전체 매출액의 3분의 2를 해외에 수출하는 대표적인 수출기업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GS에너지는 자원개발 분야에서 글로벌 석유 메이저 기업만 참여할 수 있었던 UAE 육상생산광구 참여에 성공하며 한국 유전개발 사상 단일사업 기준 최대 규모의 원유를 확보한 바 있다.
허창수 GS그룹 회장이 지난해 인도 합작 홈쇼핑 스튜디오를 방문해 국내 중소기업이 수출한 마스크팩 제품이 인기리에 판매되고 있는 현장을 직접 확인하고 있다. [사진 GS그룹]

허창수 GS그룹 회장이 지난해 인도 합작 홈쇼핑 스튜디오를 방문해 국내 중소기업이 수출한 마스크팩 제품이 인기리에 판매되고 있는 현장을 직접 확인하고 있다. [사진 GS그룹]

 
GS리테일은 올해 초 편의점 GS25를 통해 국내 편의점 업계 최초로 베트남 시장에 진출했다. 오픈 지역을 베트남 전역으로 확대해 오는 2028년까지 베트남에서 GS25 매장 수 2000개를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또 GS수퍼마켓도 인도네시아에 진출해 현재 5호점까지 확대했다.
 
GS홈쇼핑은 20년간 쌓아온 국내 홈쇼핑 1위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활발하게 해외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전 세계 7개국에 진출했으며 세계 각국의 파트너사들이 홈쇼핑 사업을 구상할 때 최우선으로 제휴를 고려하는 홈쇼핑 한류의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GS건설은 해외 시장 진출의 주력인 플랜트뿐 아니라 토목과 건축분야에서도 해외진출을 가속하고 수주 시장을 다변화해 글로벌 건설사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중앙일보디자인=송덕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