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폭염은 침묵의 살인자”…폭염 포럼서 ‘대책 마련 강조’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폭염 진단 및 대응 방안 마련을 위한 폭염 포럼'에서 남재철 기상청장(왼쪽부터),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 김학용 국회 환경노동위원장, 송옥주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동철 바른미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참석자 소개를 들으며 박수치고 있다. [뉴스1]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폭염 진단 및 대응 방안 마련을 위한 폭염 포럼'에서 남재철 기상청장(왼쪽부터),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 김학용 국회 환경노동위원장, 송옥주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동철 바른미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참석자 소개를 들으며 박수치고 있다. [뉴스1]

 
“노동이 먹고 사는 문제라면, 환경은 죽고 사는 문제입니다. 침묵의 살인자, 폭염에 대해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겁니다.”
 
30일 오후 2시 전국 대부분 기상관측소가 33도 이상의 폭염 기온을 기록할 때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원 회관에서 ‘폭염 진단 및 대응 방안 마련을 위한 폭염 포럼’(폭염 포럼)이 열렸다.  
 
이날 전문가들은 “이번 폭염이 강한 일사량과 북태평양·티베트 고기압, 상층 제트 기류 등을 포함해 한반도 평균기온의 상승, 도심 열섬의 강화 등 다양한 요소에서 기인했다”며 ‘폭염 난민’ 지원뿐만 아니라 내년과 내후년 등에 이어질 폭염 대응도 강조했다.
 
먼저 기조발표를 맡은 변영화 국립기상과학원 기후연구과장은 “최저기온이 전반적으로 올라가고 있어서 7~8월 열대야는 10년 당 1일씩 늘어나고 있다”며 폭염 대비만큼 열대야 대책 마련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변 과장은 “2100년까지 조건에 따라 4도가 오를 수도 있다”며 “대비책 마련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고 덧붙였다.
 
이명인 울산과학기술원 폭염연구센터장은 국민 온열 질환 증가와 폭염 발생의 상관성을 지적하며 기상청 폭염 예보 시스템 개선을 주문했다. 이 센터장은 예보를 단기예보와 중기예보로 나눈 뒤 특보를 12시간 이전에 낼 경우 국민들이 온열 질환에 대해 선제 대응할 수 있어 환자 감소로 이어진다는 보고서를 소개하기도 했다.  
 
또한 이 센터장은 인공지능을 활용한 대기온도 예보를 제시해 눈길을 끌었다. 다만 인공지능 활용예보의 실제 도입은 시간이 좀 더 걸릴 수 있다고 이 센터장은 덧붙였다.
 
학계 및 연구소의 이런 문제 제기에 정치권은 ‘입법’으로 뒷받침하겠다고 약속했다.  
 
김동철 바른미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보도를 통해 2050년까지 폭염발생 빈도가 최대 6배까지 는다는 예측을 봤다”며 “1994년 ‘최악의 폭염’ 같은 폭염이 오더라도 극복할 수 있는 대비책을 마련하자”고 강조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은 미국 시카고의 쿨링센터 건설을 예로 들며 “정부 차원에서 폭염 대책을 할 수 있도록 입법·정책 차원에서 보완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힘을 보탰다.  
 
국회 환경노동위원장인 김학용 자유한국당 의원은 “가축 피해, 농작물 피해로 벌써 추석 김장비용을 걱정하는 분도 있다”며 “위원회 차원에서 여야를 막론한 대책을 마련할 것”을 강조했다.
 
기상청은 이날 토론회에서 제시된 폭염 시 맞춤형 대응책 마련과 폭염의 단계별 재정의 등 협의 내용을 국회와 행정부에 공개하고 실질적인 결과 도출에 대한 로드맵을 수립할 계획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