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진표 “이재명 결단을” 탈당 요구

민주당 전당대회 쟁점된 ‘이재명 탈당’…김진표 “결단하라” vs 이해찬 “관계 없다” 
 
이재명 경기지사 [뉴스1]

이재명 경기지사 [뉴스1]

 

조폭 연루설 … “당·대통령에 부담”
이 지사 측 “조폭몰이는 허구일 뿐”

 폭력 조직 유착 의혹이 불거진 이재명 경기지사의 더불어민주당 당적 유지 문제가 8·25 민주당 전당대회 쟁점으로 떠올랐다.
 
 민주당 대표 후보인 김진표 의원은 29일 오후 기자간담회에서 “이 시점에서 이재명 지사가 이제 결단을 내려야 한다”며 “정말 아무 근거 없는 일이라면 명백히 밝히고, 그렇지 않으면 본인이 스스로 결단해서 풀어야 한다”고 말했다. 사실상 탈당을 요구한 것이다.
 
 김 의원은 이 지사 문제와 관련한 질문이 나오자 “지방선거 과정에서 ‘미투’ 운동으로 제기됐던 도덕성 문제가 많았다. 그 때 안희정 전 충남지사와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의 문제는 즉각 처리했다”며 “그런데 이재명 지사는 후보였기 때문에 우리가 보호할 수밖에 없었다”고 먼저 답했다.
 
더불어민주당 대표 후보인 송영길·김진표·이해찬 후보.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표 후보인 송영길·김진표·이해찬 후보. [연합뉴스]

 
관련기사
 그러고는 “취임 이후에 계속 (문제가) 불거지고 또 다른 이슈까지 겹치면서 증폭돼 안타깝다”며 “이것이 우리 당에도 큰 부담이고, (문재인) 대통령에게도 부담이고, 당 지지율 하락에도 상당한 영향을 주고 있다”고 했다. 여배우 스캔들까지는 지방선거를 앞둔 상황이어서 어쩔 수 없었지만 최근 커진 조폭 연루 의혹은 그대로 넘어갈 수 없다는 주장이다.
 
또 다른 당 대표 후보인 이해찬 의원은 이날 오전 기자간담회에서 이 지사 조폭 연루설이 전당대회 경선에 미칠 영향에 대해 “그 부분에 대해 잘 모르겠다. 전당대회와는 별 관계가 없을 것”이라고 했다.
 
한편 이 지사 측은 “(김 의원의 말은) 조폭몰이의 허구를 밝혀야 한다는 원론적인 말이 아니겠느냐”며 “의혹의 진상이 가장 명백히 밝혀지길 원하는 사람은 이 지사 본인”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