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콜로라도 이적 후 첫 등판, 오승환 1이닝 무실점 홀드

콜로라도 이적 후 첫 등판에 나선 오승환. [AP=연합뉴스]

콜로라도 이적 후 첫 등판에 나선 오승환. [AP=연합뉴스]

오승환(36)이 콜로라도 이적 후 첫 등판에서 홀드를 올렸다.
 

안타 1개, 볼넷 1개 내주고 무실점
시즌 14호 홀드 수확, 팀은 4-1로 승리

오승환은 29일(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오클랜드 어슬레틱스와 경기에서 4-1로 앞선 7회 말 등판해 1이닝·1피안타·1볼넷 무실점하고 시즌 14번째 홀드를 올렸다. 지난 27일 토론토 블루제이스에서 트레이드돼 콜로라도 유니폼을 입은 이날 25인 로스터에 등록되자마자 등판했다.
 
더그아웃에서 미소를 지어보이는 오승환. [AP=연합뉴스]

더그아웃에서 미소를 지어보이는 오승환. [AP=연합뉴스]

오승환은 선두 타자 대타 더스틴 파울러를 우익수 뜬공으로 처리했다. 그러나 닉 마티니에게 안타, 맷 채프먼에게 볼넷을 내주고 1사 1,2루에 몰렸다. 오승환은 제드 로리에게도 안타성 타구를 허용했으나 중견수 찰리 블랙먼의 호수비로 고비를 넘겼다. 오승환은 강타자 크리스 데이비스를 2루수 뜬공으로 처리하고 실점없이 이닝을 마쳤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2.68에서 2.63으로 낮아졌다. 콜로라도는 4-1로 승리,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2위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승차를 0.5경기로 유지했다. 오승환은 경기 뒤 "첫 경기에서 쉽게 결과를 내기는 어렵다. 하지만 희망적으로 다음 경기에는 좀 더 나아지는 부분이 있을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