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정 마을, 주민투표로 국제 관함식 개최 수용

지난 28일 제주 국제관함식 개최 여부를 결정하는 주민투표가 열렸다. 최충일 기자

지난 28일 제주 국제관함식 개최 여부를 결정하는 주민투표가 열렸다. 최충일 기자

서귀포시 강정마을회가 주민투표를 통해 해군의 '2018 국제관함식’ 제주 개최를 수용키로 했다.  
 
지난 28일 오전 6시부터 오후 8시까지 진행된 강정마을 주민투표에서 449명 중 385명(85.7%)이 동의했고, 62명(13.8%)이 반대, 2명은 무효표를 냈다. 강정마을회는 투표에 앞서 투표율에 관계없이, 더 많은 표를 얻은 쪽을 공식 입장으로 채택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강정마을 공식 입장은 국제관함식의 제주해군기지를 수용하기로 했다. 투표에는 강정마을회 향약에 따라 5년 이상 마을에 거주하고 만 20세 이상 주민으로 투표권을 가진 약 800여 명 중 449명이 참여했다.  
 
강정마을회는 당초 지난 3월30일 임시총회에서 "해군기지 건설에 따른 갈등과 아픔이 치유되기 전에 군사적 행사를 갖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국제관함식 개최에 대한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지난 28일 제주 국제관함식 개최 여부를 결정하는 주민투표가 마무리돼 강정마을회 관계자들이 개표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최충일 기자

지난 28일 제주 국제관함식 개최 여부를 결정하는 주민투표가 마무리돼 강정마을회 관계자들이 개표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최충일 기자

하지만 지난 18일과 24일 청와대 이용선 시민사회수석과 한병도 정무수석이 잇따라 제주를 찾아 재논의를 요청하면서 이날 임시총회를 통해 주민투표를 하게 됐다.  
 
강희봉 강정마을회장은 “이전 정부와 달리 문재인 정부는 해군기지 건설과정의 문제점에 대한 진상규명과 주민 명예회복, 공동체 회복 사업에 대한 적극적인 의지를 보였기 때문에 지난 3월과는 다른 결과가 나왔다”고 말했다.
 
지난 28일 제주 국제관함식 개최 여부를 결정하는 주민투표가 열린 강정마을 커뮤티센터 앞에서 1인 시위중인 강동균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주민회장. 최충일 기자

지난 28일 제주 국제관함식 개최 여부를 결정하는 주민투표가 열린 강정마을 커뮤티센터 앞에서 1인 시위중인 강동균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주민회장. 최충일 기자

반면 관함식 제주 개최를 반대하는 주민들은 이번 주민투표 결과에 대해 수용을 거부한 채 관함식 개최 반대 운동을 펼쳐나가겠다는 입장이다. 이들 100여 명은 이날 주민투표에 참여하지 않았다.
 
강동균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주민회장은 “이번 주민투표는 주민투표법에서 정한 설명회 실시 등의 절차를 지키지 않고 임시총회에서 결정한 지 이틀 만에 실시된 만큼 받아들일 수 없다”며 “해군이 관함식 개최로 또다시 마을을 갈등 속에 몰아넣고 있다”고 주장했다.  
 
올해 국제관함식은 오는 10월 10일부터 14일까지 열린다. 대통령이 군함의 전투태세와 장병들의 군기를 검열하는 해상사열식으로, 10년에 한 번씩 개최된다. 지난 1998년에는 진해와 부산, 2008년에는 부산에서 열렸다. 올해는 건군 70주년을 맞아 30여 개국 해군총장급 대표단과 외국 함정 등이 참가할 예정이다. 
 
제주=최충일 choi.choongi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