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굿모닝 내셔널]선화공주 전설 깃든 부여 궁남지와 JP 관계는?

 
충남 부여군 부여읍에 있는 궁남지를 찾은 관람객들이 포룡정을 둘러보고 있다. 궁의 남쪽에 있다 해서 궁남지(宮南池)란 이름이 붙었다. 프리랜서 김성태

충남 부여군 부여읍에 있는 궁남지를 찾은 관람객들이 포룡정을 둘러보고 있다. 궁의 남쪽에 있다 해서 궁남지(宮南池)란 이름이 붙었다. 프리랜서 김성태

충남 부여군 부여읍내에서 남쪽으로 1㎞쯤 가면 커다란 연못(4만 5527㎡)이 있다. 백제 무왕 35년(634년)에 만든 것으로 알려진 이 연못은 궁의 남쪽에 있다 해서 궁남지(宮南池)란 이름이 붙었다. 궁남지는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인공 연못이다. 

백제문화유산에 남아있는 JP(김종필 전 국무총리)의 흔적들
궁남지 포룡정 현판 글씨 직접 쓰고(1973년), 사적 지정 기여
부소산 궁녀사(宮女祠) 사당 현판, 청양 장곡사 승방 현판도 JP 작품
김 전 총리 "신라 수도인 경주에 비해 백제 유적 보호 소홀하다”
부여읍 규암면에 백제왕궁 등 갖춘 백제문화단지 건립에도 관심

 
또 서동(백제 무왕)과 신라 선화공주의 애틋한 사랑의 무대가 되었던 곳이다. 삼국사기 등에 따르면 궁남지는 무왕초기에 궁성 남쪽에 연못을 파고 물을 20여리 긴 수로로 끌어들였다고 한다. 연못 주변에는 버드나무를 심고 연못 가운데는 섬을 만들었다고 한다. 궁남지에서는 해마다 연꽃 축제가 열린다. 지난 6일부터 15일까지 열린 축제에는 120여 만명이 몰렸다. 

충남 부여군 부여읍 궁남지에 연꽃이 활짝 피어있다. 이곳에서는 해마다 여름이면 연꽃 축제가 열린다. 프리랜서 김성태

충남 부여군 부여읍 궁남지에 연꽃이 활짝 피어있다. 이곳에서는 해마다 여름이면 연꽃 축제가 열린다. 프리랜서 김성태

 
이곳 섬에 있는 정자에는 포룡정(抱龍亭)이라는 현판이 있다. 이 정자는 1971년 12월 중건하고 나무다리를 놓아 그럴듯한 면모를 갖추게 됐다. 서울에서 온 이수진(35)씨는 “궁남지와 포룡정, 만개한 연꽃 등을 보니 영화의 한 장면을 연상케 한다”고 말했다. 
 
포룡정의 글씨가 지난 6월 23일 세상을 떠난 고 김종필(JP) 전 국무총리의 친필 작품이라는 걸 아는 사람은 드물다. 글씨를 써서 달았을 때는 1973년(계축년) 5월이다. 당시 JP는 국무총리를 3년째 맡고 있었고, 공화당 부총재로도 활동했다. 
궁남지내 포룡정 현판. 김종필 전 국무총리가 직접 쓴 글씨다. 프리랜서 김성태

궁남지내 포룡정 현판. 김종필 전 국무총리가 직접 쓴 글씨다. 프리랜서 김성태

 
김 전 총리에 대한 평가는 엇갈린다. 쿠데타의 주역이라는 오명이 따라다닌다. 하지만 근대화에 큰 기여를 한 점은 높게 평가해야 한다는 의견도 만만치 않다.
정치적 평가를 떠나 김 전 총리가 낭만과 풍류, 해학을 아는 정치인이었다는 데는 이의가 없다. 특히 그는 백제문화에 대한 사랑이 남달랐다. 여기에는 백제의 고도인 부여가 그의 고향이란 점도 작용했을 듯 하다.  
 신광섭(68) 울산박물관장(전 국립부여박물관장)은 “한 동안 소외됐던 백제 문화유산을 지키는데 JP의 공이 적지 않았다”며 “1964년 궁남지가 사적(135호)으로 지정되는 데도 JP의 도움이 컸다”고 말했다. “당시 사료도 변변치 않아 역사적 가치를 인정받기 어려웠는데 JP가 사적 지정 당위성을 역설한 게 사적 지정에 영향을 줬다”고 신 관장은 설명했다.
충남 부여군부여읍에 있는 궁남지가 관람객들로 북적이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충남 부여군부여읍에 있는 궁남지가 관람객들로 북적이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JP는 또 백제 문화재 보고인 국립부여박물관의 이전과 문화재 수리 인력을 양성하는 한국전통문화대학(부여읍 합정리)창립에도 기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립부여박물관은 1993년 부여읍 부소산성(부여읍 관북리) 근처에서 지금의 부여읍 동남리로 이전 개관했다. 신 관장은 “JP는 박물관 이전 개관에 따른 예산(250억원)이 신속히 지원되도록 밀어주고, 1993년 8월 부여박물관 개관식에 김영삼 대통령을 설득해 기념식수까지 하도록 했다”고 증언했다.
 
 
백제 최후의 날에 3000궁녀가 뛰어내렸다는 낙화암. [중앙포토]

백제 최후의 날에 3000궁녀가 뛰어내렸다는 낙화암. [중앙포토]

JP의 흔적이 남아있는 백제문화유산은 또 있다. 낙화암이 있는 부여읍 부소산에 있는 궁녀사(宮女祠)란 사당의 현판도 JP의 작품이다. 궁녀사는 1966년 건립됐다. 
충남 청양의 장곡사 500년 승방에도 그가 쓴 현판이 걸려 있다. 김 전 총리는 어려서부터 한학과 서예를 배워 붓글씨를 잘 썼다. 이 때문에 그의 휘호는 현재 경매시장에서 한 점당 300만~500만원에 낙찰된다고 한다.  
백제문화단지에 재현한 백제왕궁 정문. 프리랜서 김성태

백제문화단지에 재현한 백제왕궁 정문. 프리랜서 김성태

백제문화단지안에 있는 백제역사문화관(전시관)을 관람객들이 둘러보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백제문화단지안에 있는 백제역사문화관(전시관)을 관람객들이 둘러보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JP의 관심으로 탄생한 백제문화 인프라의 대표적 사례는 부여군 규암면 합정리에 있는 백제문화단지다. 이 시설은 충남도가 ‘제2의 경주’를 목표로 백제 천년의 고도인 부여의 모습을 재현하기 위해 조성한 역사테마파크다.   
 
백제문화단지는 1998년 착공해 13년 만인 2010년 9월 ‘대백제전(축제)’행사에 맞춰 완공됐다. 사업비 8077억원(민자 4223억원)을 들여 148만4000㎡의 터에 ^왕궁^능사(陵寺·궁을 지키는 사찰)^백제시대 민속촌^백제역사문화관(전시관)등으로 꾸몄다. 주변에는 이후 롯데리조트·아울렛 매장 등이 들어섰다. 이곳에는 지난해 68만명이 찾았다.
 
백제문화단지에 재현한 백제 왕궁 모습. 백제문화단지에는 연간 70여만명이 찾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백제문화단지에 재현한 백제 왕궁 모습. 백제문화단지에는 연간 70여만명이 찾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JP는 총리서리 신분인던 98년 4월 기공식에 참석했다. 그는 당시 기념사에서 "백제의 도읍인 부여를 경주처럼 만들려고 한다"며 "이 단지는 백제의 진취적 기상과 예술혼을 되살리는 창조의 현장이 돼야한다"고 강조했다. JP는 백제문화단지 건립의 취지를 정부 각 부처에 설명하고 예산 지원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여=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관련기사
 굿모닝내셔널 더보기
이미지

이미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