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당 “文 대통령 호프미팅, 靑이 섭외한 사람 있었다”

자유한국당은 27일 전날 광화문 호프집으로 깜짝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지지율 하락과 경제 실정을 덮기 위해 또 하나의 이벤트를 기획한 건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비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의 한 호프집에서 퇴근길 직장인들을 만나 건배를 하고 있다. '퇴근길 국민과의 대화'라는 명칭으로 열린 이 자리에는 청년 구직자와 경력 단절 여성 구직자, 아파트 경비원인 최저임금 적용 근로자, 중소기업 대표, 편의점 점주, 음식점 대표, 서점 대표, 도시락 업체 대표, 인근 직장인 등이 참석했다. [사진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의 한 호프집에서 퇴근길 직장인들을 만나 건배를 하고 있다. '퇴근길 국민과의 대화'라는 명칭으로 열린 이 자리에는 청년 구직자와 경력 단절 여성 구직자, 아파트 경비원인 최저임금 적용 근로자, 중소기업 대표, 편의점 점주, 음식점 대표, 서점 대표, 도시락 업체 대표, 인근 직장인 등이 참석했다. [사진 청와대 제공]

 
윤영석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내어 “어제(26일) 문 대통령이 광화문 인근 호프집을 방문해 시민들과 ‘깜짝 호프 미팅’을 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이어 “청와대는 모임의 참석자들이 사전에 대통령이 온다는 사실을 모르는 깜짝 이벤트였다고 홍보했다”며 “하지만 참석자 중 일부는 청와대가 직접 섭외했으며, 한 청년은 작년 3월 문재인 대선 후보의 광고영상에 출연했던 동일인으로 대통령을 만난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고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논란이 불거지자 청와대는 그 청년이 오는 줄 몰랐고, 기획된 컨셉이었다며 얼토당토않은 변명을 늘어놓았다”며 “경제 파탄에 대한 비판 여론이 거세지자 이를 무마하기 위해 어설프게 급조했다는 인상을 차마 지우기가 어렵다”고 일갈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그러면서 “국민을 위해 일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면피용 이벤트로 황금 같은 시간을 허비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한국은행이 발표한 2분기 경제성장률은 0.7%로 최악의 수준”이라며 “1분기 1.0%였던 성장률이 0%대로 주저앉고 수출 증가는 1분기 대비 후퇴하고 설비투자와 건설투자도 하락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호프 미팅에 참석한 자영업자는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한 마음고생을 토로하고 중소기업 사장은 주 52시간 근무제로 인한 경영상의 어려움을 호소했다”며 “비록 기획된 일회성 이벤트였지만 정부의 정책실패로 고통받고 있는 국민의 목소리를 듣고 정책을 재조정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na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