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여성 3명이 동거하던 친구 마구 때려 숨지게 해

경북 구미경찰서.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북 구미경찰서. [연합뉴스 자료사진]

여성 3명이 함께 살던 여성을 집단폭행해 숨지게 한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7일 오후 3시께 경북 구미시 인동동 한 빌라에서 A(23·여)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A씨와 함께 살던 여성 3명은 "친구를 마구 때렸는데 숨진 것 같다"며 이날 오후 대전 동부경찰서에 찾아가 자수했다.
 
이들은 A씨가 숨지자 이불을 덮어놓고 대전으로 달아났다. 이후 1명이 A씨 어머니에게 이 사실을 알렸고 "경찰에 자수하라"는 설득에 따라 자수했다.  
 
구미경찰서는 대전 경찰서로부터 가해자 3명을 넘겨받아 사건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구미 경찰서 관계자는 "여성들의 진술을 토대로 살해 동기와 시기 등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