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의당 "전국서 7만2000명 넘는 국민 노회찬 분향소 찾아"

정의당 최석 대변인이 24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 빈소에서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정의당 최석 대변인이 24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 빈소에서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정의당이 27일 "7만2000여 분이 넘는 국민들이 전국에 차려진 노회찬 원내대표의 분향소를 찾아 슬픔을 나누고 사랑을 보태주었다"라고 말했다.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지난 5일간은 비통과 회한으로 가득한, 칠흑 같은 어둠 속을 걷는 것만 같았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최 대변인은 "끝나지 않을 것 같은 절망의 시간을 버틸 수 있었던 것은 국민 여러분의 성원 덕분이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노 원내대표가 멈춘 곳에서 슬퍼하며 머무르는 것은 그분의 뜻이 아닐 것"이라며 "더 굳세고 단단한 정의당으로 거듭나겠다"고 덧붙였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