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방사능 기준 초과 검출된 수입 ‘건능이버섯’ 판매중단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7일 창운무역이 수입·판매한 키르기스스탄산 건능이버섯에서 방사능이 기준보다 초과 검출됐다고 밝혔다. [사진 식약처]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7일 창운무역이 수입·판매한 키르기스스탄산 건능이버섯에서 방사능이 기준보다 초과 검출됐다고 밝혔다. [사진 식약처]

키르기스스탄에서 수입된 ‘건능이버섯’에서 방사능이 초과 검출돼 판매 중단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7일 식품 수입판매업체창운무역이 수입‧판매한 키르기스스탄산 건능이버섯에서 방사능이 기준보다 초과 검출돼 해당 제품을 판매 중단하고 회수조치 한다고 밝혔다.  
 
회수 대상은 유통기한이 2020년 11월 14일인 제품과 ‘즐거운 식자재마트’가 판매한 유통기한이 2020년 9월 12일인 제품이다.  
 
해당 제품에서 검출된 방사능은 160 bq/kg로 기준(100 bq.kg)의 1.6배였다.  
 
식약처는 관할 지방청에 해당 제품을 회수하도록 조치했으며 해당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는 판매 또는 구입처에 반품할 것을 당부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