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회 청소노동자들, 땡볕에 줄서서 노회찬 배웅했다…왜

27일 오전 국회 본청 앞쪽에서 국회 여성 청소근로자들이 줄을 서 있다.(왼쪽) [사진 민주노총 페이스북]

27일 오전 국회 본청 앞쪽에서 국회 여성 청소근로자들이 줄을 서 있다.(왼쪽) [사진 민주노총 페이스북]

고(故) 노회찬 정의당 의원의 영결식이 27일 오전 국회 본청 앞에서 국회장(葬)으로 엄수됐다.
 
고인의 운구 차량은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을 출발해 오전 10시 국회에 도착했다. 
 
[사진 민주노총 페이스북]

[사진 민주노총 페이스북]

국회 본청 앞 한쪽에는 19명의 국회 여성 청소근로자가 줄을 서 고인을 맞았다. 이들이 노 의원의 마지막 가는 길을 그늘도 없던 땡볕에서 지켜봤던 이유는 무엇일까. 
 
노 의원은 쫓겨날 위기에 있던 이들에게 "사무실 같이 씁시다"고 말한 적이 있다고 한다. 
 
27일 오전 국회에서 정의당 고 노회찬 의원의 영결식이 열린 가운데 영결식을 마친 운구차량이 국회를 나서고 있다. 변선구 기자

27일 오전 국회에서 정의당 고 노회찬 의원의 영결식이 열린 가운데 영결식을 마친 운구차량이 국회를 나서고 있다. 변선구 기자

2016년 4·13 총선 이후 국회사무처는 국회의사당 본청 2층에 있던 남녀 휴게실과 노조 사무실을 비워 달라고 요청했다. 본청 내 공간이 부족하기 때문이었다. 그런데 이를 비워주게 되면 청소근로자들은 쉴 공간을 잃게 되는 상황이었다. 김영숙 국회 환경노동조합 위원장은 노 의원과 점심을 먹으며 이런 고민을 털어놨다. 그러자 노 의원은 "내 사무실이라도 같이 쓰자"고 말했다고 한다. 다행히 휴게실과 사무실을 국회 의원회관 9층으로 옮기면서 우려할 만한 상황은 생기지 않았다.
 
[사진 민주노총 페이스북]

[사진 민주노총 페이스북]

김 위원장은 이날 이정미 정의당 대표 품에 안겨 "(노 의원을) 어떻게 보내드려"라며 오열했다. 이 대표는 눈을 질끈 감고 그를 위로했다. 
 
노 의원은 매년 여성의 날(3월 8일)이면 이들에게 장미꽃을 선물했다고 한다. 김 위원장은 한 매체에 "노 의원은 음지에서 일하던 우리를 인간적으로 대우해줬다"며 "우리가 만난 정치인 가운데 가장 인간적인 정치인"이라고 말했다.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고 노회찬 정의당 의원의 영결식에서 이정미 정의당 대표와 심상정 의원(왼쪽)이 헌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고 노회찬 정의당 의원의 영결식에서 이정미 정의당 대표와 심상정 의원(왼쪽)이 헌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오전 발인 직전까지 지난 5일간 노 의원 빈소를 다녀간 조문객은 3만8700여 명이다. 고인은 서울 서초구 원지동 서울추모공원에서 화장된 뒤 장지인 경기도 남양주 마석 모란공원에 안치됐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