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피겨영웅 데니스 텐 살해 세번째 여성 피의자 잡았다”

[AFP=연합뉴스]

[AFP=연합뉴스]

카자흐스탄 피겨 스케이팅 선수 데니스 텐(25) 살해 사건의 세 번째 피의자가 체포됐다고 현지 언론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카자흐스탄 알마티 법원 공보실은 "지난 25일 법원이 데니스 텐 사건과 관련한 세 번째 피의자 좌나르 톨리바예바의 구속을 허가했다"면서 "그녀에겐 불고지죄와 절도 혐의가 적용됐다"고 밝혔다.
 
법원 공보실은 톨리바예바의 범죄 혐의에 대해 상세하게 공개하지는 않았다.  

 
다만 적용된 혐의 조항에 비춰볼 때 그녀가 주범들과 사전 공모해 범행 사실을 알고도 이를 신고하지 않은 혐의를 받는 것으로 추정된다.
 
카자흐 검찰에 따르면 이들 범행에 대한 충분한 증거가 확보됐으며, 검찰은 현재 증거들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텐은 지난 19일 오후 3시쯤 괴한들의 흉기에 찔려 과다 출혈로 숨졌다.  
 
당시 텐은 자신의 승용차 백미러를 훔치고 있는 청년 2명과 다투다가 사고를 당했다.  
 
현지 수사당국은 사건 이튿날 유력 용의자인 누랄리 키야소프(24)와 아르만 쿠다이베르게노프(23)를 체포해 자백을 받고 구속수사를 벌이고 있다.  
 
한편 알마티 출신의 텐은 대한제국 시절 의병대장으로 활동했던 민긍호의 외고손자다.  
 
지난 2014년 러시아 소치 겨울올림픽 피겨 스케이팅 남자 싱글에서 동메달을 따며 이름을 알렸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