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태호 “이름 걸고 일자리 10만개 만들 것…없는 돈도 써야”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왼쪽)과 정태호 청와대 일자리 수석. [사진 청와대 페이스북 캡처]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왼쪽)과 정태호 청와대 일자리 수석. [사진 청와대 페이스북 캡처]

정태호 청와대 일자리수석은 27일 “제 이름을 걸고서라도 일자리 10만개 정도를 더 만들어야겠다는 각오”라고 말했다.
 
정 수석은 이날 청와대 페이스북 생방송 ‘11시50분청와대입니다’에 출연해 이같이 밝히면서 “불가능하지 않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 초대 정책기획비서관이었던 그는 지난 1일 일자리 수석으로 임명됐다.
 
정 수석은 “연말이 되면 조선업 구조조정이 끝나 고용이 증가할 수 있고, 자동차 산업 역시 개별소비세 인하와 맞물려 소비가 늘면서 일자리가 늘 것”이라며 “도소매업에서도 일자리 감소 폭이 줄어들고 있다. 좋은 신호”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현재 67% 수준인 고용률을 견조하게 유지하면서 이런 ‘노멀’한(평상시의) 수준에서 10만 개의 일자리를 더 보태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새롭게 임명한 정태호 청와대 일자리 수석이 1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 취임 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새롭게 임명한 정태호 청와대 일자리 수석이 1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 취임 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 수석은 “이를 위해 중요한 것이 현장에서 기업인들을 만나는 것”이라며 “기업이나 근로자의 얘기를 들어보면 (일자리 만들기에 있어) 막혀있는 부분이 많다. 이런 동맥경화를 확 뚫어주는 것이 제 역할”이라고 했다. 
 
이와 함께 정 수석은 정부가 세금으로 일자리를 만들려한다는 비판에 “청년 일자리 해결에 없는 돈도 투자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정 수석은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이 ‘중소기업이 청년 한 명을 새로 뽑으면 정부가 그만큼 지원하는 청년추가고용제도가 있다. 언제까지 세금으로 일자리를 지원할 것이냐는 지적이 있다’고 묻자 “정부가 할 수 없느냐 없느냐의 문제가 아니라 일자리 창출은 마땅히 해야 할 책임”이라며 “25~29세 청년들 인구는 계속 늘어나고 있고 실업률이 높다. 2021년 이후에는 연 5년 동안 37만 인구가 줄어들어 그때는 사람 구하는 일이 힘들 수 있다”고 말했다.
 
정 수석은 “‘2021년까지의 비상구를 어떻게 탈출할 것인가’ 관점에서 청년 일자리 문제를 봐야 한다”며 청년추가고용제도는 5년 한시적 대책이라고 말했다. 이어 “세수 기반은 튼튼하다. 재정적 문제하고는 상관없다”고 덧붙였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