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SK, 라오스댐 사고 이재민 구호자금 1000만 달러 지원

최태원 SK그룹 회장(왼쪽)이 27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소재 라오스대사관에서 깜수와이 깨오달라봉 대사에게 라오스 댐 사고로 피해를 본 이재민들을 위한 구호자금 1000만 달러(112억원)를 직접 전달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왼쪽)이 27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소재 라오스대사관에서 깜수와이 깨오달라봉 대사에게 라오스 댐 사고로 피해를 본 이재민들을 위한 구호자금 1000만 달러(112억원)를 직접 전달했다.

SK그룹은 라오스 댐 사고와 관련, 이재민 구호자금으로 1000만 달러(112억원)을 기탁했다고 27일 밝혔다. 구호자금은 최태원 SK 회장이 직접 서울 한남동 소재 주한 라오스대사관을 방문해 깜수와이 깨오달라봉 대사를 만나 전달했다.
 
최 회장은 "이번 재난으로 삶의 터전을 잃은 라오스 주민에겐 어떤 말로도 위로가 될 수 없을 것"이라며 "상처 받은 마음이 치유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위로의 뜻을 전했다. 이에 깨오달라봉 대사는 "한국 정부는 물론 SK의 지원 노력에 깊이 감사드린다"고 화답했다.
 
200여명의 임직원으로 구성된 SK건설 긴급 구호지원단은 현재 현지에 파견돼 재해 복구 작업에 나서고 있다. SK는 또 식료품과 의료 물품 등 50여톤 규모의 긴급 구호품을 추가로 지원할 예정이다.
 
지난 23일(현지시간) 라오스 아타프주에서 사고로 무너진 댐 건설 사업에는 SK건설이 시공사로 참여했다. 
김도년 기자 kim.don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