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친자 의혹' 설정 총무원장 "조속한 시일내 진퇴 결정"

'친자 의혹' 문제로 사퇴 압력을 받아온 대한불교 조계종 설정 총무원장이 27일 오후 3시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로비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조속한 시일 내에 진퇴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대한불교 조계종 총무원장 설정 스님이 27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진퇴 여부에 대해 처음으로 입장을 밝혔다. [뉴스1]

대한불교 조계종 총무원장 설정 스님이 27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진퇴 여부에 대해 처음으로 입장을 밝혔다. [뉴스1]

 
 설정 총무원장은 "종단 주요 구성원분들께서 현재 상황을 지혜롭게 극복하기 위한 뜻을 모아준다면 그 뜻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이어서 설정 스님은 "종헌종법 질서를 부정하고 갈등과 분규라는 과거의 방식으로 문제를 해결하려 하다면, 우리 종단은 종도와 국민들로부터 신뢰를 잃어 회복 불능의 상태가 될 것"이라고 사태 해결 방향도 제시했다. 
 
 종단 사정을 잘 아는 불교계 관계자는 "설조 스님의 단식과 종단 안팎의 사퇴 압력 등으로 인해 설정 스님이 더는 버티기 어렵다고 판단한 것 같다. 오늘 기자 회견은 '설정 스님의 결심'을 드러낸 자리라고 본다"고 해석했다. 
 
설정 총무원장은 27일 기자회견을 열고 "조속한 시일 내에 종단의 안정과 화합을 위한 길을 진중히 모색해 진퇴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뉴스1]

설정 총무원장은 27일 기자회견을 열고 "조속한 시일 내에 종단의 안정과 화합을 위한 길을 진중히 모색해 진퇴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뉴스1]

 
설정 총무원장은 다음 주에 조계종 원로의원과 교구본사 주지들과 만남을 갖는다. 이 자리에서 사퇴에 대한 의견 교환과 향후 종단 운영, 사태 해결 방도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설정 총무원장이 회견장에서도 '종헌종법'을 강조함에 따라 기존의 제도적 테두리 안에서 사퇴에 따른 종단의 혼란을 수습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백성호 기자 vangog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