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5년새 50% 증가한 자궁내막암...20~30대 젊은 환자 급증

자궁암 이미지.

자궁암 이미지.

서구에서 빈발하는 자궁내막암 환자가 국내에서 최근 5년간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0~30대 젊은 환자가 많이 늘었다.
 
27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에 따르면 자궁내막암으로 진료받은 환자는 2013년 1만1629명에서 2017년 1만7421명으로 약 50% 증가했다. 모든 연령에서 늘었지만, 20대는 같은 기간 152명에서 317명으로 108%, 30대는 935명에서 1497명으로 60% 증가했다.  
  
자궁내막은 자궁의 가장 안쪽 면으로 임신 시 태아가 착상하는 얇은 막이다. 호르몬의 변화에 따라 한 달에 한 번씩 두꺼워졌다가 얇아지는 과정을 거치고, 내막조직이 떨어져나가면서 월경을 한다. 자궁내막암은 이러한 자궁내막에 암세포가 발생하는 질환이다.
생리 불순은 자궁내막암·호르몬 이상 등 질병의 신호일 수 있다.

생리 불순은 자궁내막암·호르몬 이상 등 질병의 신호일 수 있다.

 
발생 원인은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지만 전문가들은 여성 호르몬인 에스트로겐에 비정상적으로 노출되는 것을 주요 원인으로 본다. 에스트로겐이 체내에 과도하게 쌓이면 자궁내막 세포가 증식되면서 암을 유발하는 돌연변이 세포가 생길 확률도 커진다.  
 
분당차병원 부인암센터 최민철 교수는 “최근 생활습관 및 비만, 늦은 출산,  당뇨, 늦은 폐경 등의 영향으로 자궁내막암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며 “조기 발견 시 자궁내막암환자의 85% 이상이 5년 이상 생존하는 등 완치율이 높기 때문에 적절한 운동과 규칙적인 생활습관 등 평소 자기관리와 함께 정기적인 검진을 받는게 좋다”고 말했다.
 
최 교수는 “초경이 빠르거나 폐경이 늦은 경우, 무월경 상태가 길어지는 경우, 출산경험이 없는 경우, 비만, 여성호르몬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약물을 장기 투여한 경우에는 자궁내막암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아지기 때문에 병원을 찾아 부인과 검진과 초음파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또 가족 중에 자궁내막암, 대장암 등의 가족력이 있는 경우에도 주의가 필요하다.  
 
자궁내막암 환자의 약 90%는 비정상적인 질 출혈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자궁내막암이 자궁 밖이나 다른 장기에 전이된 경우 골반압통(누르는 듯한 통증)이나 하복통, 혈뇨, 빈뇨, 변비, 직장출혈, 요통 등의 증상이 있을 수 있다.
 
자궁내막암이 진단된 경우 보통 자궁과 양측 난소ㆍ난관을 절제하는 수술로 치료한다. 수술 후 방사선 치료나 항암치료가 이어지기도 한다.
하지만 최근엔 비수술 치료를 시행하기도 한다. 실제 자궁내막암 치료를 받은 뒤 임신·출산하는 사례도 있다. 최 교수는 “자궁내막암은 초기 발견 시에는 수술적 치료만으로도 대부분 완치가 가능하다. 다만 어린 나이에 자궁내막암이 발병하고 자궁내막에만 국한되어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경우에는 가임력 보존을 위해 수술적 치료보다는 호르몬 치료로 자궁을 보존하는 치료를 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