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주 사파리월드 조성 논란…“마을 생존권” vs “생태계 파괴”







【제주=뉴시스】조수진 기자 = 제주시 구좌읍 동복리 일대에 대형 야생동물 사육시설 및 숙박시설을 조성하는 ‘제주사파리월드’ 사업 추진을 두고 지역주민과 환경단체 간 논란이 일고 있다.



27일 제주도 도시계획위원회가 ‘제주사파리월드 사업 부지 관광·휴양 개발진흥지구 지정안’을 심의할 예정인 가운데 이날 오전 동복리 주민들은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마을의 생존권이 달린 ‘제주사파리월드’ 사업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주민들은 “환경단체는 법의 규제도 없는 지역을 대안도 없이 무조건 보전하라는 무책임한 말만 떠들며 주민들에게 대못을 박고 있다”라며 “사파리월드 사업은 기존 난개발 사업과 달리 자연환경에 조응하고 지역주민과 상생하는 새로운 마을기업 형태”라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 동복리는 제주도민의 편익을 위해 풍력단지, 광역 쓰레기 소각·매립장 등 도민 기피시설도 과감히 받아들였다”라며 “동복리민의 숙원사업인 사파리월드는 반드시 추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25일 제주환경운동연합·(사)곶자왈사람들·(사)제주참여환경연대 등은 성명서를 내고 도 도시계획위를 상대로 “제주사파리월드 사업의 관광휴양 개발진흥지구 지정을 불허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사파리월드는 제주도 고유의 숲에 열대 우림의 맹수들과 대형 동물을 갖다 놓겠다는 황당한 계획으로써 제주의 정체성과 맞지 않는 사업”이라며 “멸종위기동·식물 보전, 대형동물의 분뇨처리, 생태계 교란 등의 문제가 제기됐지만 제대로 된 해결책도 없다”라고 지적했다.



또 “사업 예정지의 25.5%가 제주도 소유의 곶자왈이며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지난 2017년말 도유지 매각 불가 입장을 밝힌 상태”라며 “도유지 매각 없이는 사업 추진이 불가능한데 제주도 승인 부서에서는 절차를 진행하고 있어 정책적 모순”이라고 질타했다.



이날 동백동산이 위치한 조천읍 선흘1리 새마을회도 성명서를 내고 “생태적 가치가 높은 람사르습지 동백동산을 위협하는 제주사파리월드 조성사업은 취소돼야 한다”고 밝혔다.



susie@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