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단독] 승객없는 인천공항행 KTX, 4년 만에 결국 폐지

공항철도 노선을 달리고 있는 KTX((왼쪽). 오른쪽은 공항열차다. [중앙포토]

공항철도 노선을 달리고 있는 KTX((왼쪽). 오른쪽은 공항열차다. [중앙포토]

 인천공항과 대구·부산 등 지방을 오가던 KTX(고속열차) 노선의 폐지가 결정됐다. 운행을 시작한 지 4년 만으로 이르면 9월 공식적으로 노선이 사라지게 된다. 
 
 27일 익명을 요구한 국토부 고위 관계자는 "공항철도와 KTX의 보다 효율적인 운영을 위해서는 인천공항행 KTX의 폐지가 필요하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조만간 코레일과 해당 지자체 등에 통보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지방에서 KTX를 타고 오는 승객들은 광명역과 서울역 등에서 공항리무진이나 공항철도로 환승이 가능하기 때문에 큰 불편은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코레일은 지난달 19일 승객 부족과 KTX 운영의 비효율성 등을 들어 지방~인천공항 KTX 노선을 없애겠다는 내용의 '철도 사업계획변경 인가 신청서'를 국토부에 제출했다. 인천공항행 KTX는 차량 정비 등을 이유로 이미 지난 3월 말부터 운행이 잠정 중단된 상태다.  
인천공항행 KTX 는 공항철도 구간에서는 좌석의 80%가 빈 채로 운행돼 왔다. [중앙포토]

인천공항행 KTX 는 공항철도 구간에서는 좌석의 80%가 빈 채로 운행돼 왔다. [중앙포토]

 이에 국토부는 인천, 부산, 광주, 대구, 경남, 전남 등 인천공항행 KTX 노선과 관련된 지자체의 의견을 청취하는 등 여론을 수렴해 왔다. 
 
 국토부와 코레일 등에 따르면 노선 폐지의 가장 큰 이유는 이용 승객이 적다는 것이다. 지난해 기준으로 서울역~검암역~인천공항역의 공항철도 구간을 다닌 KTX는 하루에 22편(편도 기준)이며 승객은 평균 3433명이었다. 이 구간에 일일 공급되는 KTX 좌석(1만 490석)의 23%에 불과한 수치다. 좌석의 80%는 빈 채로 다닌 셈이다. 
 
 홍명호 코레일 대변인은 "다른 노선에서는 좌석이 모자란 데도 더 넣을 열차가 부족하다"며  "KTX가 인천공항까지 들어갔다 나오는 시간이면 서울~지방 구간을 한 차례 더 다닐 수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또 다른 폐지 이유는 KTX 운행 탓에 공항열차를 더 증편하지 못한다는 점이다. 2014년 KTX가 투입되면서 하루 평균 420여 회 운행하던 공항열차의 운영이 크게 줄기 시작해 현재는 357회까지 축소됐다. KTX가 오갈 시간을 비워줘야 해서다. 
 
 이 때문에 (주)공항철도 측은 인천지하철과 연결되는 공항철도 계양역, 검암역이 출근 시간대에 극심한 혼잡을 빚어도 열차를 더 투입하지 못했다. 이번 결정으로 인천공항행 KTX 노선이 폐지되면 20여 회 이상 증편이 가능해진다.
 
 하지만 외국 투자자와 관광객 유치의 어려움을 들어 노선 폐지에 반대해온 해당 지자체들은 이번 결정에 강력히 반발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대해 코레일 측은 ▶서울역 시ㆍ종착 KTX 증편 ▶KTXㆍ공항철도 연계 승차권 발매 ▶광명역 도심공항터미널 이용 활성화 등을 통해 기존 승객의 불편을 최소화하겠다는 계획이다.  
  
 강갑생 교통전문기자 kks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